지역뉴스 > 대 구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대 구 시
(주)아스트로젠 중기부 아기유니콘 선정
-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입주 기업, 전국 40개 유망벤처로 꼽혀 -
기사입력: 2020/06/26 [14: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편집부


- 자폐스펙트럼장애, 알츠하이머병 등 난치성신경질환 치료 혁신신약 개발 날개 -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이영호, 이하 ‘대구첨복재단’) 입주기업인 ㈜아스트로젠(대표 황수경)이 25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국내 40곳 ‘아기유니콘’ 기업에 선정됐다. 아기유니콘 사업은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초대형프로젝트로 선정기업은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성장까지 체계적인 스케일업 지원과 함께 최대 159억원의 자금을 지원받는다.

 

  '19. 12월, 전국 최초로 기술보증기금 A+멤버스, 프런티어벤처기업을 동시에 인증받은 바 있는 (주)아스트로젠은 경북대 의대 소아신경과 교수(MD/Ph.D)인 황수경 대표가 2017년 대구에서 창업한 대구 유일의 향토 신약개발기업이다. ㈜아스트로젠은 자폐스펙트럼장애 치료제를 개발 중인 대구지역 벤처기업으로 현재 5개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아스트로젠은 지난 6월 9일 대구첨복단지 내 본사와 연구소를 준공 및 입주하였고 현재 임직원은 20명이다.

 

  (주)아스트로젠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치료약이 없는 자폐스펙트럼장애(Autism Spectrum Disorder)를 타겟으로 한 경구제형의 AST-001(개발명)을 개발 중이며 식약처 임상1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아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다. 임상2상 IND는 지난 4월 제출하여 승인을 기다리고 있으며, 삼성서울병원을 비롯한 국내 대학병원 10 곳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후속파이프라인으로 핵심물질의 뇌혈관장벽(BBB) 투과율을 높이고 효능을 개선한 파킨슨병 치료제와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도 개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21년부터 미국/호주 임상진입 등 해외 진출계획도 추진 중이라 대구첨복이 낳은 글로벌 유니콘기업을 향한 행보가 주목된다.

 

  현재 세계 어디에도 자폐스펙트럼장애의 핵심증상을 개선시키는 근본적 치료제는 없다. 파괴적 행동 (공격성, 충동성, 자해적 행동)이나 과민증이 두드러질 경우 리스페리돈이나 아리피프라졸 등의 항정신병 약물을 투여할 수 있지만, 효과가 뚜렷하지 않거나 떨림, 운동장애, 타액과다분비, 졸림, 체중 증가 등 여러 가지 부작용을 수반할 수 있다.  자폐 스펙트럼 장애 치료시장은 세계시장 2.8조원 규모이며, 국내시장도 85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유병률은 전세계적으로 2%에 이르며,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아스트로젠이 개발 중인 의약품은 연구자 임상시험에서 자폐스펙트럼장애에 대한 유의한 효과와 안전성을 검증하여 임상2상의 결과가 기대되고 있다.

 

  황수경 대표는 “난치성 소아 신경질환 환우들을 진료하면서 아이들과 그 가족이 평생에 걸쳐 받아야할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고자 하는 마음에서 창업을 결심했다.”면서 “이번 아기유니콘기업 달성으로 목표에 더욱더 가까워지는 희망이 생겼으며, 초심을 잃지 않고 난치성 신경질환의 한계를 극복하는 신약개발을 지속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자폐스펙트럼장애 유병률 (출처: autism speaks)

 

  © 편집부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경북문화재단, 울진군 `격암 남사고 역사 스토리` 문화공연 개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