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 주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 주 시
경주시, 화랑마을에 와서는‘빠름’대신‘느림’을 선물하세요
3개월에 한 번 소중한 사람에게 보내는 편지, 느린우체통
기사입력: 2020/07/08 [17: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화랑마을에 와서는‘빠름’대신‘느림’을 선물하세요  © 경주시



경주시 청소년 수련시설 화랑마을(촌장 최영미)은 빠른 것을 중시하는 21세기에 기다림의 의미를 일깨줘 주고 추억을 만들어 줄 느린우체통을 9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경치가 좋기로 유명한 전시관 앞에 첨성대와 함께 느린우체통이 자리하고 있다. 화랑마을은 우리 청소년들이 빠른 타이핑과 클릭 몇 번으로 전달되는 이메일 대신 한 글자, 한 글자 꾹꾹 눌러 쓰던 부모님 세대의 옛 추억을 경험하게 하고, 부모님들께는 옛 추억의 경험을 공유하자는 의미에서 느린 우체통을 운영하게 됐다.

 

느린 우체통을 통해 느림의 여유로움과 잊고 지내던 중 갑자기 받게 되는 ‘감동’ 또한 선물이 될 것이다.

 

 

▲ 화랑마을에 와서는‘빠름’대신‘느림’을 선물하세요   © 경주시


 
화랑마을 느린우체통 엽서는 전시관 안내데스크에서 수령해 글을 쓴 후 전시관 앞 느린우체통에 넣으면 분기별로 지정일에 수거해 발송된다, 또한 전시관 카페에서는 느린우체통 엽서 작성자에게 1장 당 아이스티 1천원을 할인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최영미 촌장은 “수련활동이나 대관활동 이외에 가족단위로 방문을 많이 한다”며 “느린우체통이 가족 간 세대를 공감하고 추억을 공유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소통 창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7일 개장한 화랑마을 수영장의 운영시간은 10시~17시 30분으로, 다음달 31일까지 56일간 운영되며, 이용객들의 안전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하루 이용객 100명으로 제한 운영하고 있다. 최근 무더운 날씨에 이용문의가 증가하고 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권영진 대구시장,‘#덕분에 챌린지’동참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