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대 구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대 구 시
대구소방, 상반기 질병환자 10명 중 2명이 코로나19 관련 이송
2020년 상반기 119 구급출동 57,721건, 35,055명 이송
기사입력: 2020/07/09 [16: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대구소방 대구의료원 확진자 이송  © 대구시



▸ 질병환자 23,644명 가운데 4,516명(19.1%) ‘코로나19’ 관련 이송

 

 대구소방안전본부(본부장 이지만)는 상반기 119구급활동을 분석한 결과 전체 출동 57,721건, 이송 인원 35,055명으로 하루 평균 317건 출동해 190명의 환자를 이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관련 환자 이송은 질병환자 23,644명 가운데 4,516명으로 19.1%를 차지했다.

 

이송 환자별 유형을 살펴보면 질병이 23,644건(67.5%)으로 가장 많았고 사고부상 6,446건(18.4%), 교통사고 3,130건(8.9%)이 뒤를 이었다. 질병과 사고부상, 교통사고는 전년대비 각각 5.5%, 23.4%, 22.7%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6,091명(17.4%), 70대 5,994명(17.1%), 60대 5,739명(16.4%), 80대 이상 4,935명(14.1%) 순으로 나타났고, 60대 이상이 16,668명(47.6%)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장소별 이송 현황은 가정에서 22,992명(65.6%)으로 가장 많았고, 도로 등 교통지역 5,853명(16.7%), 상업시설 1,592명(4.5%), 의료 관련시설 1,524명(4.4%) 순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이송 인원은 1월이 7,020명(20%)으로 가장 많았고, 코로나19가 심각단계로 접어든 3월이 5,106명(17.9%)으로 가장 적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활동범위가 축소되고 병원에 가는 것을 꺼리면서 구급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같은 이유로 3월 ~ 5월 이송 인원은 전년대비 각 1,392명(21.4%), 1,299명(19.7%), 1,312명(18.1%) 감소했다.

 

구급 출동에서 현장 도착까지 소요 시간을 살펴보면 5분 이내 도착률은 58.9%(20,660명)이며, 10분 이내 도착률은 89.1%(31.248명)로 분석됐다.

 

‘코로나19’ 관련 타 시·도 병원 등 원거리 이송이 증가하면서 30분 초과 도착 시간은 지난해 32명에서 329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이지만 대구소방안전본부장은 “올해 상반기는 대구에 침범한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반적 구급출동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며 “구급 이송 유형과 시기 등 다각적 분석을 통해 119구급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에도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이철우 도지사, 발로 뛰며 국가투자예산 확보한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