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 주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 주 시
경주엑스포, 올여름 휴가는 .. ‘언택트 여행지’ 경주엑스포공원 강추,
천혜의 자연환경 ㆍ 역사문화 콘텐츠 풍성 … 가족여행 최적의 장소
기사입력: 2020/07/23 [14: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힐링 ㆍ 포토스팟 ㆍ 공연 ㆍ 야간체험 등 테마별로 즐길거리 수두룩

-‘경북관광 그랜드 세일’ 연계 할인 … 안전 ㆍ 쾌적 가심비 높아

 

기대와 설렘이 가득한 여름휴가. 그러나 올해 여름은 예년과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이 된 지금 여름휴가 풍경도 변하고 있다.

 

▲ 넓은 야외공간에서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경주타워 앞 해먹공원     ©

 

드넓은 숲속 해먹에 누워 시간이 멈춘 듯 나무사이로 쏟아지는 햇살을 만끽 할 수 있는 공간. 이번 여름휴가 준비에 기대보다 고민이 앞선다면 경주엑스포공원을 ‘언택트 휴가지’로 추천한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3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가심비 높은 언택트(Untact ㆍ 비대면) 휴가를 보낼 수 있는 경주엑스포공원의 테마별 관람 포인트를 제시했다.

 

언택트 시대 떠오르는 여행지의 공통점은 ‘힐링’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할 수 있는 안전하고 넓은 야외를 선호한다. 57만㎡(축구장 80개 규모)에 이르는 경주엑스포공원에서 ‘비움 명상길’과 ‘해먹정원’은 심신을 달래고 무더위를 피하기에 그만이다.

 

▲ 전국 최초 맨발전용 둘레길인 비움 명상길에서 보이는 경주엑스포공원과 보문단지 전경     ©

 

‘비움 명상길’은 전국 최초의 맨발 전용 둘레길이다. 100년 된 연리목과 60년 된 화살나무, 연못 ‘아평지’ 등 천혜의 환경을 자랑하는 ‘화랑숲’ 내에 위치해 있다. 적당한 높낮이의 2km길이 산책로는 편안한 맨발 걷기에 안성맞춤이다. 500년 된 왕버들이 자태를 뽐내는 연못 ‘연지’도 신비로운 분위기로 관람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여행의 즐거움을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길 수 있는 이색적인 ‘포토존’도 SNS를 즐기는 젊은층 관광객을 경주엑스포공원으로 유혹한다.

 

▲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을 SNS상 핫플레이스로 등극하는데 큰역할을 한 내가 풍경이 되는 창     ©

 

수려한 건축외관과 한국화의 거장 박대성 화백의 대작이 조화를 이룬 ‘솔거미술관’은 발길이 닿는 모든 곳이 사진 명소다. 제3전시실의 ‘아평지’가 내려다보이는 유리창 ‘내가 풍경이 되는 창’은 그 가운데서도 으뜸이다.

 

▲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과 시간의 정원 전경     ©

 

정돈된 유럽식 조경과 한국적 조형물의 절묘한 만남을 자랑하는 ‘시간의 정원’과 왕릉 위에서 올라선 듯한 모습의 ‘왕릉림 포토존’도 SNS를 장식하기에 충분하다.

 

▲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기념관에서 콘텐츠를 체험하는 관람객들     ©

 

가족과 함께 체험을 즐기는 관람객들에게는 ‘찬란한 빛의 신라(타임리스 미디어 아트)’와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기념관’을 우선 추천한다.

 

‘찬란한 빛의 신라’는 신라금관, 석굴암, 첨성대 등 신라 역사문화를 첨단 미디어 아트로 재해석해 선보이는 전시다. 관람객의 움직임에 따라 화면이 바뀌는 인터랙티브 전시로 신라문화를 감각적으로 되새긴다.

 

▲ 전국 최초 야간 체험형 산책코스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와 경주엑스포공원의 야경     ©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기념관’에서는 ‘라이브 스케치 월(Live Sketch Wall)’을 통해 직접 그린 민화 속 상상 동물을 영상으로 만나는 체험이 가능하다. 또 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여년의 기록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다채로운 공연도 경주여행의 즐거움을 더한다. 세계최초로 상설공연에 로봇팔과 3D홀로그램을 적용한 ‘인피티니 플라잉’은 태권도와 기계체조, 리듬체조, 비보잉 등 국가대표급 배우들이 펼치는 화려한 액션과 어우러져 극한의 퍼포먼스를 펼친다.

 

비수도권 지역 최초로 진행하고 있는 상설 뮤지컬 ‘월명 : 달을 부른 노래’는 신라향가라는 전통적 소재를 리드미컬한 현대음악과 결합하며 관람객의 눈과 귀를 무대로 집중시킨다.

 

▲ 전국 최초의 야간체험형 산책코스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중 빛의 터널 구간 모습     ©

 

특히 전국 최초의 야간 체험형 산책코스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은 시원한 밤바람과 춤추는 레이저 불빛이 온몸을 감싸는 황홀한 체험을 가능케 한다.

 

코스구성은 경주엑스포가 ‘기마인물형토기(국보91호)’를 주인공으로 제작한 애니메이션 ‘토우대장 차차’를 배경으로 한다. ‘비움 명상 길’ 코스에 3D홀로그램으로 해당 스토리를 입히고 구간별 체험요소를 설치해 애니메이션의 주인공이 된 것 같은 경험을 선사한다.

 

▲ 500년 왕버들이 자리한 신비로운 분위기의 연못 연지     ©

 

경주 보문단지의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경주타워’도 빼놓을 수 없다. 황룡사 9층 목탑 실물크기 82m를 재현한 높이와 탑의 실루엣을 음각으로 품은 모습은 경주의 현재와 과거를 연결한다.

 

꼭대기 전망 2층에서는 보문관광단지의 전경과 멀리 토함산의 경치까지 감상할 수 있다. 동서남북 네 방향 전망유리에 적용된 스크린을 통해 상영되는 ‘신라천년, 미래천년’ 영상은 관람객을 8세기 서라벌로 데려간다.

 

무엇보다 이번 여름은 ‘경북관광 그랜드 세일’ 기간과 맞물려 7월 31일까지 저렴하고 효율적인 금액으로 경주엑스포공원을 즐길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기존 대인 8천원과 소인 7천원인 입장료를 이 기간 2천 원씩 할인한다.

  

‘신라를 담은 별’도 5천원인 입장요금을 2천원으로 할인하고 체험의 재미를 더하는 ‘생명의 목걸이’를 무료로 대여한다.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경주엑스포공원을 가장 즐겁게 체험하는 방법은 시간을 갖고 여유롭게 돌아보는 것이다”며 “여름휴가에 나선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공간 속에서 알찬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시설과 방역 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넓은 야외 공간과 신라역사문화를 바탕으로 하는 체험콘텐츠를 갖춘 경주엑스포공원의 전경     ©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상주시, 상오소나무숲 맥문동, 4년 만에 보랏빛 융단같이 꽃 피우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