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경북도 태풍 ‘마이삭’피해 심각..국고지원해 신속히 피해복구해야!!
- 이철우 도지사, 동해안지역 월파로 큰 피해... 낙과 등 농작물 피해도 심각 -
기사입력: 2020/09/04 [20: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철우 도지사, 태풍피해_국고지원_건의(중대본회의)     ©

 

▲ 태풍피해_국고지원_건의1(중대본회의)     ©

 

 - 경주, 포항 등 태풍 피해현장 긴급방문... 복구작업 점검 및 피해주민 위로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9월4일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태풍 ‘마이삭’으로 발생한 도내 피해상황을 설명하고, 피해가 극심한 해안가 피해복구에 국고지원을 건의했다.

 

이 도지사는 “태풍 ‘마이삭’으로 정전가구만 7만가구이고 수족관ㆍ양식장 피해가 많았으며, 포항ㆍ경주ㆍ영덕ㆍ울릉 등 동해안 지역에 월파로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울릉도 사동항은 방파제가 200m 손실되었으며, 울릉도와 독도를 오가는 여객선과 예인선이 침몰하는 사고도 발생했다”라며 피해복구에 중앙정부의 지원을 건의했다.

 

또 “해안가 피해뿐 아니라 농작물 피해도 심각하다”라며, “사과, 복숭아, 배 등 과실이 완숙된 상태에서 떨어져 낙과 재사용을 위해서라도 신속한 실태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빠른 신속한 피해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경북도지사님께서 말씀하신 피해복구비 지원은 태풍 ‘마이삭’ 피해조사 후 국고지원을 검토하겠다”라며 행안부 입장을 밝혔다.

 

▲ 태풍피해_복구현장_점검(경주_감포)     ©

 

이철우 도지사는 이날 오후 태풍 ‘마이삭’ 피해현장을 찾아 피해복구 작업을 점검하고 피해주민들을 위로했다.

 

▲ 태풍피해_복구현장_점검(경주_감포)     ©

 

먼저 월파 피해로 배후지 유실과 주택 침수피해가 발생한 경주 감포항을 방문해 추가 태풍에 대비한 물 가림막 작업을 점검했으며, 포항 장기면 피해농가를 방문해 3690㎡의 비닐하우스가 전파된 포항 장기면 피해농가를 방문해 피해농민을 위로했다.

 

▲ 태풍피해현장_점검(포항_장기면_금곡리)     ©

 

이어 도내 피해가 가장 심각한 포항 구룡포를 찾아 복구작업에 수고가 많은 해병대 장병들과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고 월파와 강풍으로 파손된 주택ㆍ상가 등 태풍 잔해 복구현장을 점검했다.

 

▲ 태풍피해현장_점검(포항_장기면_금곡리)     ©

 

현장점검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오전 남해안으로 상륙해 내륙 중심을 관통할 것으로 예보된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피해지역에 대한 신속한 피해지원 및 복구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노성문 국장 노성문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2차 소상공인 대출 한도 23일부터 2000만원으로 상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