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포 항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포 항 시
이강덕 포항시장, 제10호 태풍 `하이선`, 신속한 피해 조사와 복구 당부,
- 제9호 태풍으로 인한 피해 복구 전 연이은 태풍으로 피해 가중
기사입력: 2020/09/07 [20: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강덕 시장, 태풍 피해 지역 신속 복구 지원 주문     ©

 


   - 사전 주민대피명령 발령 등 신속한 조치로 인명피해 없어
  - 필수인력 제외 전 공무원 피해현장 투입, 피해복구 지원
  - 제10호 태풍 ‘하이선’, 포항 등 동해안 통과로 피해 속출


 

 

▲ 이강덕 시장, 태풍 피해 지역 신속 복구 지원 주문     ©

 
  7일 오전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남해안에 상륙한 뒤 포항 지역을 통과하면서 강풍과 국지성 호우로 인해 많은 피해를 입은 가운데, 특히 지난 제9호 태풍 ‘마이삭’의 피해 복구가 채 이루어지지 않은 구룡포 등은 또다시 태풍 피해로 인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 이강덕 시장, 태풍 피해 지역 신속 복구 지원 주문     ©

 

  이번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7일 오전 11시까지 접수된 주요 피해는 구룡포읍 외 7개 지역 598세대 정전피해와 도로 및 구조물 40건이 파손되었으며, 266㎜의 강우량을 보인 죽장면은 불어난 강물로 인해 다리가 유실되는 등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본격적인 조사가 진행되면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 이강덕 시장, 태풍 피해 지역 신속 복구 지원 주문(포항시 기계면 비닐하우스 침수현장)     ©

 

  포항시는 필수인력을 제외한 동원 가능한 전 공무원을 태풍 피해현장에 투입하여 피해조사와 잔해복구 및 현장 청소 등을 지원하는 한편 침수지역에 대한 방역활동과 피해로 인한 각종 시설물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강덕 시장도 지난 6일부터 배수펌프장, 형산강 수위현장, 월파가 예상되는 해안지역을 방문하는 등 긴급 현장점검을 하였으며, 7일 아침부터 피해지역을 찾아 복구계획과 안전대책을 주문하는 한편 피해주민이 하루 빨리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신속한 피해 조사와 복구를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포항시는 6일 20시를 기하여 해안가 저지대, 산사태 위험지역 등 인명피해 우려가 있는 지역주민에 주민대피명령을 내려 7일 오전 559가구 843명이 대피한 바 있다.

 

▲ 이강덕 시장, 태풍 피해 지역 신속 복구 지원 주문  © 편집부

 


         ♣  이강덕 시장, 태풍 피해 지역 신속 복구 지원 주문
      - 가용인력 전부 동원... 신속한 복구와 철저한 피해조사 주문 -


 

▲ 제10호 태풍 하이선 포항 등 동해안 통과로 피해 속출(기북면)  © 편집부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3일 태풍 ‘마이삭’에 이어 7일 내습한 태풍 ‘하이선’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해 철저한 피해조사와 신속한 응급복구를 지시했다.

 

  포항시는 즉시 행정담당 읍면동별로 필수인력을 제외한 전 직원을 태풍피해현장에 투입해 농작물 피해조사는 물론 침수도로와 각종 시설물 점검 등 시민들의 안전과 응급복구 지원에 적극 나서도록 했다. 해병대 등 군 장병들도 피해현장에 투입할 예정이다.

 

▲ 제10호 태풍 하이선 포항 등 동해안 통과로 피해 속출  © 편집부

 

  시는 피해 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응급복구를 실시하여 태풍피해 복구 및 최소화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 제10호 태풍 하이선 포항 등 동해안 통과로 피해 속출(죽장면 하옥)  © 편집부

 

  이강덕 시장은 “두차례 연이은 태풍에도 포항시 공무원과 유관기관들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오늘부터 모든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조속히 응급복구를 완료하고 철저한 피해조사와 함께 시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포항시는 태풍 내습에 대비해 24시간 비상대응체제를 운영하고 상황별 긴급복구반을 가동하여 산사태 위험지구, 상습침수구역 및 시설물을 점검하는 등 철저한 사전대비에 힘썼으며 특히, 6일 20시를 기해 주민긴급대피명령을 내려 저지대·산사태 우려지역·해안지역 등 취약지역 주민을 안전한 지정대피 장소로 대피시켰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2차 소상공인 대출 한도 23일부터 2000만원으로 상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