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뉴스 > 한울원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자력뉴스
한울원전
한수원 한울원전본부, 해수담수화설비 국내 원전 최초 준공
- 일일 용수 생산량 최대 1만 톤 규모…안정적 공업용수 공급으로 원전안전성 향상 기대 -
기사입력: 2020/09/23 [18: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해수담수화설비를 거친 담수에 손을 씻고있다     ©

 

 한수원(주)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 이하 한울본부)는 9월 23일 한울본부 해수담수화설비 준공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 한울본부 해수담수화설비 준공식 단체사진     ©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사내행사로 간소하게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노희철 중앙노조위원장, 이종호 본부장, 시공사 및 한수원 직원 등이 참석했다.

 

▲ 한울본부 해수담수화설비 준공식 단체사진     ©

 

국내 원전 중 최초로 도입된 본 설비는 2018년 6월에 착공해 올해 8월 말 완공됐다. 역삼투압방식*을 이용한 이 해수담수화설비는 용수 일일 생산량 최대 10,000톤 규모로 건설되었으며, 이는 한울본부 일일 전체 소비량인 5,000톤의 2배 규모이다. 더불어 종합성능시험을 통해 적정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 입증되었고, 수질 또한 외부공인기관 검사를 통해 총 21가지 항목에서 적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 역삼투압방식: 역삼투막 모듈을 이용하여 물은 통과하지만 해수의 염분 등은 통과하지 못하게 하는 여과법

한울본부는 이번 해수담수화설비 준공으로 기존 저수지인 북면 대수호에만 의존하던 공업용수를 공급원 다양화를 통해 안정적으로 공급하면서 가뭄 등 갈수록 극심해지는 자연재해로 인한 용수난에도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게 되었다.

 

정재훈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해수담수화설비 건설에서 쌓은 경험과 운전 노하우 축적을 통해 원전을 더욱더 안전하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한울본부는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원전안전운영을 위해 있는 힘껏 노력할 예정이다.

 

노성문 국장 노성문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수원, 한울원자력 본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울진군, 대한민국 미래 해양과학 중심도시 도약 본격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