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연예
연예
‘더 먹고 가(家)’ 임지호 셰프, 강호동에 갑분 '따귀' 세례? 초유의 유혈사태 발발!
기사입력: 2020/11/02 [15: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임지호 셰프가 강호동의 따귀를 ‘리얼’로 때리는 초유의 사태가 발발(?)했다.

 

오는 8일(일) 첫 방송하는 MBN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家)’ 제작진은 2일 강호동, 임지호 셰프, 황제성의 첫 녹화 날 모습이 담긴 티저를 공개했다.

 

해당 티저에서 세 사람은 앞으로 함께 생활할 서울 ‘산동네 꼭대기 집’ 평상에 모여앉아 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어 강호동이 해질녘이라 쌀쌀해진 날씨 때문에 주전자에 담긴 차를 따라 마시는데, 임지호 셰프가 갑자기 강호동의 뺨을 때려 그를 당황시킨다. 실제로 강호동의 뺨은 빨갛게 달아오른 데다, 선명한 핏자국까지 보여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하지만 이는 강호동의 뺨에 앉은 모기를 잡아주기 위한 임지호 셰프의 배려와 순발력(?)이었다. 임지호 셰프는 “(모기가) 피 빨았네”라며 강호동을 걱정해주고, 강호동은 “살면서 처음으로 맞아 봐서, 제 맷집이 약하다는 걸 이제야 알았다”며 호탕하게 웃는다. 첫 만남부터 범상치 않은 세 사람의 케미가 대폭발하는 ‘리얼 꿀잼’ 티저였다.

 

제작진은 “강호동이 웃음기를 빼고 음식에 대한 진정성으로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 촬영에 임하려 했는데, 첫 녹화 날부터 뜻하지 않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예상을 뛰어넘는 임지호 셰프와 강호동, 황제성의 케미스트리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세 사람이 뭉친 MBN ‘더 먹고 가’는 서울의 산동네 꼭대기 집에 함께 살게 된 이들이 매주 이곳을 찾아온 스타들을 위해 ‘맞춤형 칭찬 밥상’을 차려내는 힐링 예능으로, 8일부터 매주 일요일 밤 9시 20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사진 제공=MBN ‘더 먹고 가’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금융위원회, 코로나 피해 개인채무자 원금상환 유예 6개월 연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