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상 주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상 주 시
상주시농업기술센터, 홍잠 생산 기반조성으로 양잠농가 소득 창출
고품질 기능성 양잠산물 생산시설 갖춰
기사입력: 2020/11/09 [13: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홍잠 생산 가공사업장  © 편집부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손상돈)는 경상북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사업으로 고품질 기능성 양잠산물인 홍잠 생산 가공사업장을 설치했다고 9일 밝혔다.
 
홍잠은 고치를 짓기 직전 누에(숙잠)를 수증기로 익혀 동결 건조한 것이다. 기존 숙잠은 몸 속에 단백질 성분인 견사선이 가득 차 있으나 가공 시 견사선이 단단해져 섭취하기 어려웠다.

 

농촌진흥청에서는 이런 단점을 해결하기 위해 5령 4일째부터 5령 7~8일까지 누에를 가공하는 기술을 개발해 특허등록하고 기존 누에를 이용한 누에분말, 누에환과 차별화하기 위해 국민 공모를 통해 “홍잠”이란 이름을 붙였다.

 

홍잠은 필수 아미노산, 불포화지방산, 항산화 성분 등을 다량 함유하고 있고 알츠하이머 치매를 유발하는 베타-아밀로이드 성분의 뇌 속 축적량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있어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양잠 농가들에게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는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낙두 기술보급과장은 “양잠산업이 사양 산업으로 불리지만 지금이 기회일 수 있다. 틈새시장을 잘 공략하는 양잠농가는 고소득을 올리고 있다.

 

소비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지역 양잠 농가의 소득향상에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정 총리 “방역이 곧 경제…코로나 상황 안정에 최선”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