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사회
정 총리 “일상생활 코로나 감염 늘어…경각심 늦출 수 없다”
“집단감염 줄어든 대신 확진자 접촉 인한 감염 45%까지 높아져”
“빈틈없는 방역수칙 실천으로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 보호해야”
기사입력: 2021/01/20 [05: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코로나19는 보이지 않는 일상 곳곳에서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한 주간 집단감염은 줄어든 대신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45%까지 높아졌다. 주로 가족이나 지인, 직장 동료 등을 통해 전파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정 총리는 이렇게 일상 속에서 감염이 늘어나면 언제라도 다시 확진자 수는 치솟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설 전후에 상황이 악화되면 힘겨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우리는 또다시 수세에 몰릴 수 밖에 없다온전하게 일상을 되찾을 때까지 경각심을 늦출 수 없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안타깝지만 감염병은 가까운 사람일수록 더 경계해야 한다빈틈없는 방역수칙 실천으로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을 보호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가정 또한 코로나19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다. 의심증상이 있다면 함께 사는 할아버지, 할머니, 어린 아이와의 접촉을 피해 주시고 즉시 검사를 받아달라면서 서울시에서 시행하고 있는 가족 중 1인 선제검사 받기도 가정 내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로 학교와 복지시설이 문을 자주 닫으면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돌봄이 절실한 장애인에게는 이 시간이 더 고통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작년 말 국가인권위원회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발달장애인 부모 다섯 분 중 한 분은 자녀를 돌보기 위해 직장을 그만두셨다고 한다지난달에는 특수학교가 문을 닫아 집에 홀로 있던 발달장애 학생이 화재로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이러한 상황에 대비해 긴급돌봄 지원을 계속 확대해왔다하지만 현장에서는 이를 잘 알지 못해서 혜택을 받지 못했다는 분들이 많고, 지원을 더 확대해달라는 요청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재난이 사회적 약자에게 더 가혹하다면, 정부의 눈과 귀도 마땅히 그분들께로 더 향해야 한다중수본과 지자체는 긴급 활동지원 등 장애인을 위한 서비스를 적극 홍보하고, 부족한 부분이나 사각지대가 있다면 세심하게 보완해 달라고 지시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무조정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이동
메인사진
봉화군, ‘억지춘양’의 유래를 찾아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