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 의료/건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의료/건강
정 총리 “방역이 곧 경제…코로나 상황 안정에 최선”
“지난해 4분기 성장률 1.1%…예상 뛰어넘는 성적, 한국경제 저력 보여줘”
기사입력: 2021/01/27 [16: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세균 국무총리는 27방역이 곧 경제라며 정부는 민생의 상처를 하루빨리 치유하고 확실한 경제 반등을 이뤄 내도록 코로나19 상황을 안정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올해 1분기에도 경기회복의 흐름을 계속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하지만 여전히 코로나19가 복병으로 남아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정 총리는 어제 한국은행이 지난해 GDP 성장률 속보치를 발표했다작년 4분기 성장률은 1.1%를 기록해 2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세를 유지했고 연간 성장률은 1.0%로 나타나 당초 국내외의 전망치와 시장의 기대치에 비해서 예상을 뛰어넘는 성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특히 국제통화기금(IMF)이 발표한 주요 선진국의 2020년 성장률 전망치가 3%에서 11% 까지인 점과 비교하면 세계적 팬데믹 상황에서도 위기에 강한 한국경제의 저력을 보여준 성과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관련해서는 “오늘 다시 500명을 넘었다특히 광주 IM 선교회 소속 비인가시설에서 대규모 집단감염이 확인됐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관련 시설이 전국 여러 곳에 있는 만큼, 다른 지역도 안심할 수 없다관건은 속도로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관련 시설을 빠짐없이 파악해 추가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서는 전국 각 지역에서도 일사불란하게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모든 지자체가 예방접종추진단 구성을 완료했고 전국 곳곳에서 백신 접종센터 후보지를 놓고 선정작업이 진행 중으로 구체적인 백신 예방접종계획은 내일 소상히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 준비, 진행, 사후관리 등 모든 과정에서 의료계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고 의료계도 국민 건강을 위해 국가적 대사에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무조정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울진군, 왕피천 공원 유기농 딸기 수확 체험 운영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