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포 항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포 항 시
포항시의회, 거룡호 어선 전복사고 수색현장 달려가
사고수습대책상황실 방문해 수색관계자 격려 및 총력 대응 당부
기사입력: 2021/02/21 [16: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항시의회, 사고수습대책상황실 방문  © 편집부


포항시의회(의장 정해종)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은 21일 오전 구룡포 수협에 설치된 어선 전복사고 수습대책상황실을 방문했다.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9일(금) 오후 6시49분경 경주 감포 앞바다에서 9.77t급 어선 거룡호(승선원 6명)가 침수되고 있다는 신고를 받은 후, 야간수색을 하던 중 2시간30여분 만에 신고 지점에서 4km 떨어진 해상에서 전복된 어선은 발견했으나 실종된 선원 6명중 5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포항시는 사고 직후 수습대책상황실을 가동하고 실종자 수색과 상황 관리, 실종자 가족 지원과 관련 행정 지원 등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상황실을 방문한 시의회는 해경으로부터 관련 상황을 보고받은 후 현장 수색상황과 기상 및 해역상황을 점검하고, 상황실 근무자들과 실종자 가족들을 격려했다.

 

또한, 시의회는 현장에서 김병삼 부시장 등 집행부 관계자를 만나 실종자 수색과 가족 지원에 수반된 예산은 향후 의회차원에서 적극 지원할 계획이니 실종자 수색에만 전념해달라고 강조했다.

 

정해종 의장은 “강풍과 높은 파도 등 열악한 기상상황으로 인해 수색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관계기관과 협조체계를 총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해달라”며, “실종자 가족들에게 현장상황을 수시로 설명드리고 행정적인 지원도 세심하게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울진군, 왕피천 공원 유기농 딸기 수확 체험 운영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