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이철우 도지사, 권영진 시장...‘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신속한 제정 강력 촉구
- 23일 국회에서, 시도지사‧시도의장‧국회의원‧시도공항특위위원장... 공동성명서 발표-
- “부울경만 위한 가덕도 공항 짓는다면... 대구경북 이용할 민항 약속은 당연”-
- “군 공항과 달리, 민간공항은 지원 근거없어... 반드시 특별법 있어야”-
기사입력: 2021/02/23 [17: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통합신공항_특별법_촉구_성명서_발표     ©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곽상도‧이만희 국민의 힘 시도당 위원장은 23일 오전 10시 40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의 신속한 제정’을 강력히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 통합신공항_특별법_촉구_성명서_발표     ©

 

이어, 국회 본관 앞에서 장상수‧고우현 시도의회의장, 안경은‧홍정근 시도의회 공항특위위원장도 지난 19일 국토교통위원회의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보류 결정에 강한 유감을 나타내며, 성명서 발표에 동참했다.

 

▲ 통합신공항_특별법_촉구_성명서_발표     ©

 

성명서에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이번 결정은 국론을 분열시키는 것은 물론, 지역을 해묵은 갈등으로 재차 몰아넣는 행위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유감을 나타내면서 “영남권신공항은 5개 시도가 함께 꿈꾸고 품어왔던 1,300만 영남인 모두의 공항”이라고 밝혔다.

 

▲ 통합신공항_특별법_촉구_성명서_발표(시도의장)     ©

 

또한 “함께 이용할 공항을 짓기로 했음에도 부울경만을 위한 가덕도 공항을 만든다면, 대구경북이 이용할 수 있는 민간공항도 잘 만들 수 있게 약속하는 것이 당연한 순리고 이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가와 지역의 새로운 성장 거점이 될 민간공항이 제대로 만들어 질 수 있도록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제정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히며 조속한 법안 처리를 요구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대구경북신공항은 군공항과 민간공항이 함께 옮기는 최초 국책사업으로, 특별법에 따른 군 공항과 함께, 민간공항도 동시에 추진될 수 있도록 재정지원 등 근거 마련을 위한 별도의 특별법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이번 결과로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에서 꾸준하게 요청해 반드시 법안이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 말했다.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의 신속한 제정을 강력히 촉구한다

510만 대구경북 시도민은 지난 19,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단독 처리와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보류 결정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하고, 깊은 유감과 분노를 표명한다.

이번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결정은

납득할 만한 이유도, 합당한 근거도 없이

그동안 민주적으로 진행돼 왔던 5간의 합의를

완전히 뒤엎는 정치적 폭거로 밖에 볼 수 없다

 

또한, 국론을 분열시키는 것은 물론, 영남권을 해묵은 갈등으로

재차 몰아넣는 몰염치한 행위임을 분명히 명심해야 한다.

영남권신공항은 그 누구의 것도 아닌, 5개 시도가 함께 꿈꾸고 품어왔던

1,300만 영남인 모두의 공항이다.

지난 2005, 노무현대통령 시절 시작된 신공항 사업은,

이명박대통령 시절 무산을 겪었으며,

2015년 박근혜대통령 재임 당시,

밀양을 주장하던 4가덕도를 주장하던 부산시가

정부의 결정 수용과 유치 경쟁을 않겠다

극적인 합의를 바탕으로 추진되었다.

2016년 파리공항공단(ADPI)의 검증 결과,

1위 김해, 2위 밀양, 3위 가덕도순으로 평가돼

김해공항 확장으로 최종 결정되면서

지난 10여년간, 신공항을 둘러싼 긴 논란이 마무리되었다.

영남권이 함께 이용할 공항을 짓기로 했음에도

경만을 위한 가덕도 공항을 세우려 한다면,

대구경북이 이용할 수 있는, 제대로 된 민간공항을

약속하는 것이 당연한 순리고, 이치일 것이다.

특히, 대구경북신공항은 군 공항과 민간공항을 함께 옮겨, 새롭게 짓는 대한민국에서 처음이자, 두 번 다시 없을 국가 프로젝트로,

대구경북 시도민의 오랜 염원이 담긴 사업이다.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진행되는 군 공항 이전과 함께,

국가와 지역의 새로운 성장 거점이 될 민간공항이

제대로 만들어 질 수 있도록

국가 차원의 적극적이고 종합적인 지원을 위한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 제정은 반드시 필요하다.

510만 대구경북 시도민은,

대한민국의 도약과 국토 균형발전을 이끌

대구경북신공항이 신속하고 흔들림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다시한번 강력히 촉구한다.

 

 

2021. 2. 23.

 

대구광역시장 권 영 진 경상북도지사 이 철 우

대구광역시의회의장 장 상 수 경상북도의회의장 고 우 현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울진군, 왕피천 공원 유기농 딸기 수확 체험 운영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