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특집/기획 > 기획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집/기획
기획
계절마다 색다른 매력 뽐내는..경주엑스포대공원 인기몰이
기사입력: 2021/11/02 [16: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021년 10월 경주엑스포대공원 전경     ©

 

‘루미나 해피 할로윈’ 31일 성료 … 봄 ․ 여름 시즌 바탕 가을 시즌 대성황

올해 1~10월 관람객 32만 명 넘어, 지난해 동기간 대비 두 배 가량 증가 

‘겨울왕국’ 콘셉트 겨울 시즌도 예고, ‘위드코로나’ 관광활성화 비전 제시

 

▲ 10월 가을 시즌 프로그램으로 진행된 _루미나 해피 할로윈_에 참가하기 위한 관람객들이 입구에서 부터 줄을 서며 입장하고 있다     ©

 

경주엑스포대공원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두 배 가량 많은 관람객이 방문해 ‘위드 코로나’ 시대 지역 관광의 새로운 지표가 되고 있다. 올해 처음 선보인 시즌별 프로그램이 호평을 받으면서다.

 

▲ 경주엑스포대공원 가을 시즌 프로그램 _루미나 해피 할로윈_ 중 마녀부엌 구간에서 관람객들이 체험을 하고 있다     ©

 

경주엑스포대공원을 운영하는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올해 약 32만5천명(10월 31일 기준)의 관람객이 방문해 지난해 동기간 대비 14만 명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 경주엑스포대공원이 가을 시즌 프로그램으로 선보인 루미나 해피 할로윈 입구 전경과 관람객     ©

 

문화엑스포는 1998년 설립이후 최초로 민간콘텐츠 기업과 함께 선보인 시즌별 프로그램과 신규 구축 체험 콘텐츠 등이 호응을 얻으며 지역을 대표하는 친환경 힐링 관광지로 인기를 누린 것으로 분석했다.

 

▲ 경주엑스포대공원이 새롭게 구축해 선보인 화랑 콘셉트의 어린이 체험공간 _화랑아 놀자_     ©

 

특히 가을 시즌 프로그램 ‘루미나 해피 할로윈’은 하루 최다 1만여 명이 방문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통해 가을과 야간을 활용한 지역 관광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 전국 최초의 야간 체험형 산책 코스 _루미나이트_에서 바라본 경주엑스포대공원과 보문관광단지 전경     ©

 

주말은 물론 평일까지도 매표를 위한 대기줄을 형성했고 분장체험과 코스튬 등 연계 콘텐츠를 즐기는 인파도 몰렸다. 개별적으로 할로윈 분장을 하고 방문하는 적극적인 참여의 관람객들은 행사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 지난 5월 펼쳐진 경주엑스포대공원 _봄 패밀리 페스티벌_ 당시 야외 체험 공연에 참가중인 어린이들     ©

 

쾌적한 야외공간인 루미나이트에서 펼쳐진 행사인 만큼 코로나19에 비교적 안전하게 할로윈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점이 장점으로 작용했다.

 

▲ 지난 5월 펼쳐진 경주엑스포대공원 _봄 패밀리 페스티벌_에 방문한 어린이 관람객들이 포토존에서 마스코트 화랑, 원화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포항시에서는 성공적인 야간 프로그램 운영 사례로 ‘루미나 해피 할로윈’을 벤치마킹 방문했고 경주시의회 의원단에서 격려하기 위한 방문도 이어졌다.

 

▲ 코스튬 분장을 한 관람객들이 경주엑스포대공원 _루미나 해피 할로윈_ 코스를 체험하고 있다     ©

 

온라인에서도 “우리아이 최고의 할로윈” “내년에도 했으면 좋겠어요” 등 긍정적인 답변이 이어졌으며 경주엑스포대공원 평점후기는 5점 만점에 4.43점을 기록하는 등 저력을 발휘했다.

 

가을 시즌 프로그램의 성공적인 운영은 앞선 여름 프로그램 ‘루미나 호러 나이트’가 바탕이 됐다. 지역 야간 관광 활성화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호러를 콘셉트로 전국 최초의 체험형 산책코스 루미나이트를 꾸미고 다양한 분장을 한 배우들이 곳곳에서 스릴을 즐길 수 있도록 구성해 한여름 밤의 무더위를 날릴 수 있는 체험형 콘텐츠로 인기를 얻었다. 

 

어린이날 시즌을 활용해 운영한 ‘봄 패밀리 페스티벌’은 잠뜰, 헤이지니 등 국내외 인기 인플루언서가 총출동하는 ‘다이아 페스티벌’을 지역 최초로 개최하고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주목을 끌었다.

 

9월부터 선보인 화랑을 콘셉트로 한 어린이 체험공간 ‘화랑아놀자’는 실내외 체험시설을 통해 몸을 뛰어놀고 주변에 꾸며진 화랑과 신라에 대한 설명을 통해 역사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하고 전통놀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콘텐츠로 채워진 ‘우리놀이터’ 도 아이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전달하고 어른들에게는 추억을 전한다. 

 

오는 12월에는 ‘겨울왕국(Winter Kingdom)을 주제로 겨울 콘셉트의 행사를 통해 다시 한 번 지역민과 관광객의 관심을 모으고 야외공간을 활용한 위드 코로나 시대 문화관광 콘텐츠를 선제적으로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사무총장은 “관광객과 지역민의 눈높이에 맞춘 시즌별 프로그램을 통해 경주엑스포대공원이 지역을 대표하는 상설 힐링테마 파크로 다시 한 번 발돋움 하는 계기가 됐다”며 “시즌별 프로그램을 올해 처음 선보인만큼 관람객들의 목소리를 취합하고 부족한 부분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더욱 쾌적한 관람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마포구청 광장에 따스한 ‘겨울화단’ 조성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