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경 주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 주 시
경주엑스포..“정신과 교감 강조하는 한국화 세계화 경쟁력 가져”
존 스톰버그 후드미술관장 한국 첫 방문 … 한국화 브랜딩 컨퍼런스 참석차
기사입력: 2021/11/17 [11: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15일 경주엑스포대공원 솔거미술관에서 열린 한국화 브랜딩 컨퍼런스에서 존 스톰버그 후드 미술관 관장이 관람객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

 

존 스톰버그 후드미술관장 한국 첫 방문 … 한국화 브랜딩 컨퍼런스 참석차

박대성 화백 작업실 ㆍ 솔거미술관 둘러봐, 한국화 브랜딩 위한 의견 전해

“박대성 화백의 그림에는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삶과 인생이 축적돼 있다.”

 

6만 5천개의 작품을 소장할 수 있는 미국 내 대학 미술관 가운데서도 최대 규모로 손꼽히는 다트머스대학교 후드 미술관 존 스톰버그 관장이 한국을 처음으로 방문했다.

 

 

경주엑스포대공원 솔거미술관에서 15일 열린 한국화 브랜딩 컨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첫 방문한 존 스톰버그 후드 미술관 관장= 지난 15일 열린 경주엑스포대공원 솔거미술관 ‘한국화 브랜딩 컨퍼런스’에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존 스톰버그 미국 다트머스대학교 후드 미술관 관장과 한국화 및 박대성 화백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미국 내 대학 미술관 가운데서도 최대 규모로 손꼽히는 후드 미술관의 관장이 한국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한국화의 세계화 및 박대성 화백, 작품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전달했다.     ©

 

존 스톰버그 관장의 한국 방문은 한국화 브랜딩을 위한 컨퍼런스 참석을 위한 것으로 대부분의 일정을 박대성 화백과의 만남, 작업실 방문, 솔거미술관 관람, 컨퍼런스 참가 등으로 채워 한국화에 대한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 존 스톰버그 관장과 한국화의 세계화 및 박대성 화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스톰버그 관장은 한국화에 대해 “한국화는 재료와 기술의 세밀함을 강조하는 서양화와는 달리 정신을 담아내며 보이지 않는 것을 강조한다”며 “현재는 미국에서도 수묵화는 생소한 것이 아닌 정신과 영혼이 교감하는 예술성을 갖는 미술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또 “박대성 화백은 오랫동안 수련하며 한 분야에서 경지에 오른 거장이다”며 “모든 붓의 움직임에 삶과 인생이 축적돼 있어 누구도 따라 할 수 없으며 그래서 그의 존재와 그가 그려내는 작품이 고귀하고 대단하다고 본다”고 박대성 화백과 작품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한국화 브랜딩과 세계화에 대해서는 “한국화가 K-POP과 같이 미국과 세계 무대에서 흥행을 할 수 있을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학생대상 교육과 다양한 전시 등을 통해 접근성을 높여간다면 한국화가 갖는 교류와 교감에 대해서 깊은 관심을 이끌어 낼 것으로 본다”고 견해를 전했다.

 

특히 “한국화가 세계무대에 소개되면 디자인과 패션 등 다른 분야에도 많은 영감을 줘 새로운 산업으로 파생돼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대성 화백의 작품을 소장하고 기획전시를 펼치고 있는 솔거미술관에 대해서도 “아주 아름다운 미술관이며 그림과 공간이 어우러져 생각 할 수 있는 시간 가질 수 있는 구성이 숨 쉬는 것처럼 느껴져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존 R. 스톰버그 관장은 지난 2016년부터 다트머스대학교 부설 후드 미술관 관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보스턴대학에서 미술사 박사학위를 취득한 그는 마운트 홀리요크 칼리지 미술관과 조지프 앨런 스키너 박물관의 플로렌스 핀치 애보트 관장을 역임한 바 있다.

 

1900년 이후 미국 예술과 문화를 중심으로 사진과 판화, 그림, 조각, 미디어 아트, 설치미술 등 장르를 넘나드는 전시기획을 통해 실력을 인정받았다.

 

▲ 경주엑스포대공원     ©편집부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북도의회, 일본 독도 도발 망언“즉각 사죄하고 중단하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