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경북, 밭작물공동경영체 육성사업 3년 연속 전국 최다 선정
- 농업회사법인 햇빛촌, 영주농협 등 8개소 선정, 국비 40억원 확보 -
기사입력: 2021/12/02 [19: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경북도청     ©

 

경북도가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추진 중인 내년도 밭작물공동경영체 육성지원사업에 8개소가 사업대상자로 선정돼 총사업비 80억원(국비 40억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 전국 : 19개소(경북8, 강원, 충북, 충남, 전북3, 전남, 경남3, 제주)

 ⁎ 연도별 선정결과 : 20년(10개소/전국18개소), 21년(6개소/전국21개소), 22년(8개소/전국19개소) 

 

밭작물공동경영체 육성지원사업은 개소당 사업비인 10억 원의 90%가 보조금으로 지원되며, 시군에 특화된 원예작물(채소, 과수, 버섯 등)을 공동 생산하는 경영체를 대상으로 서류평가와 발표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또 생산농가 조직화를 위한 컨설팅과 공동영농에 필요한 시설․장비를 2년(1년차 1.5억원, 2년차 8.5억원)에 걸쳐 지원한다.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통합마케팅조직* 참여 또는 조직화 취급액 40억원, 의무거출금 납부율 등의 자격요건이 있어 진입장벽은 높은 편이다.

 

하지만, 최근 고령화, 인건비 상승 등으로 인해 공동경영체 조직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경영체가 매년 늘어나고 있다.

 

 * 통합마케팅조직 : 농협, 농업법인 등 산지 유통조직, 농업인 등이 공동 출자하여 생산지 조직화와 규모화를 통해 가격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설립된 조직 

 

이번 공모에 경북도는 김천 농업회사법인 햇빛촌(양파), 영주농협(사과), 영천 경북생약협동조합(작약), 상주 공검농협(배), 상주 중화농협(포도), 청도농협(복숭아), 고령 동고령농협(마늘), 성주 월항농협(참외) 8개소의 경영체가 선정됐다.

 

2016년부터 16개 품목(마늘, 사과, 복숭아, 참외 등), 43개소의 경영체가 사업자로 선정됐다.

 

사업 참여 경영체는 체계적인 농산물 생산과 유통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농가조직화 교육․컨설팅, 공동이용농기계 및 품질관리․유통 시설을 지원받아 참여농가 생산비 절감 및 조직 취급물량 확대 등 사업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우수사례로 2019년도에 선정된 의성 다인농협(복숭아)은 사업 완료 후 조직화농가수 133%(42호→98호), 취급물량 176%(97톤→268톤), 매출액 이 130%(298백만원→686백만원) 증가했다.

 

백승모 경북도 친환경농업과장은 “농산물의 시장교섭력 확보 및 지역단위 자율적 수급조절을 위해서는 주산지 중심의 공동경영체 육성이 필수적”이라면서, “조직화 육성을 통해 재배여건 및 유통시장 변화에 대응하고 농가소득이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이동
메인사진
문경시, 문화가 융성하는 품격 있는 관광도시 건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