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칼럼·사람들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칼럼·사람들
칼럼
(詩), 하늘천(天)땅지(地) 경북인(慶北人)타고 났다.
기사입력: 2022/01/08 [20: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도청     ©

 

경북 동해안 첫 관문

울진~경주 나아리까지

아름답다 동해안 문무대왕암,

울릉도, 독도, 울진 왕돌초 해중공원,

 

풍부한 먹거리, 해산물, 수산물,

안동(安東).예천(醴泉) 내륙 도청,

울진영덕포항, 경주,

어디에서든 1시간 안에 오고 간다,

 

동해안 1번지, 경북어류도감이 살아 춤춘다.

육지와 해상, 문화-공항 첨단산업이 공존한다,

 

울진 죽변항-해안스카이레일     ©

 

▲ 2022년 호랑이 기운 가득한 포항 호미곶의 일출, 한반도의 희망을 전하다     ©

울진 불영사 전경     ©

 

영덕 강구항  전경   ©

 

전국 최초의 야간 체험형 산책 코스 = 루미나이트에서 바라본 경주엑스포대공원과 보문관광단지 전경     ©

  

 

노성문 국장 노성문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성문 국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울진군, 금강송숲과 함께하는 가을음악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