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전국 로컬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로컬뉴스
[울산시] “울산지역 초미세먼지 ‘이온성분’가장 높아”
울산보건환경연구원 ‘야음동 미세먼지 성분분석측정소’분석 결과
기사입력: 2022/02/14 [10: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울산지역 초미세먼지(PM-2.5) 구성 성분을 분석한 결과 ‘이온성분’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야음동 미세먼지 성분분석측정소’를 통해 2021년 한 해 동안 분석한 ‘초미세먼지(PM-2.5) 구성 성분’결과를 발표했다.

 

‘야음동 미세먼지 성분분석측정소’는 울산형 미세먼지의 특성을 파악하고 미세먼지 저감대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 확보를 위해 지난 2019년 12월에 구축됐다.

 

구성 성분 분석 내용은 황산염(SO42-), 질산염(NO3-) 등의 이온성분 8종, 유기탄소(OC) 등 탄소성분 3종, 철(Fe) 등 중금속성분 19종 등총 30종이다.

 

분석 결과, 초미세먼지 구성 성분 비율은 이온성분 48.4%, 탄소성분 15.5%, 중금속성분 6.1% 순으로2차 생성오염물질인 ‘이온성분’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는 직접 배출보다는 2차 생성을 유발하는 간접 배출의 기여도가크다는것을 의미한다.

 

▲ 울산시 야음동 측정소 미세먼지 구성성분 분석 결과     

 

특히 이온성분은 황산염이 36.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질산염 32.1%, 암모늄염 23.7% 순으로 나타났다.

 

울산시가 타도시에 비해공장 지역에서 발생하는 황산화물(SOx)의 배출량이 많기 때문에 초미세먼지의 이온성분중 황산염 비중이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시의 경우 자동차등 이동오염원에 의한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이 많아 질산염이 가장 큰 비중을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연구로 울산시 초미세먼지의 상당부분이산업체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의 2차 생성에 의한 결과로 확인이 됐다.”라고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등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관리를 강화하고, 소규모 사업장노후 방지시설 교체 지원 등의 사업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이철우 경북도지사 2023년 지방 외교 본격 시동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