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교육
국립대병원·지방의료원에 ‘공공임상교수’ 150명 첫 배치
코로나19 대응 및 필수 의료서비스 담당…국무회의, 예비비 94억 지원 의결
기사입력: 2022/02/16 [09: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앞으로 국립대병원의 코로나19 대응 및 필수의료 담당인력 운영 등을 위한 공공임상교수제 시범사업이 진행된다.

 

교육부는 15일 국무회의에서 국립대병원의 공공임상교수제 시범사업을 위한 예비비 94억 원 지원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공공임상교수는 국립대병원 소속의 의사로, 코로나19와 같은 재난 대응과 국립대병원의 핵심역할인 진료·교육·연구 부문의 공공성 강화사업을 전담하는 정년트랙 의사인력을 일컫는다.

 

이번 시범사업 지원은 지난해 12월 3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공공의료관계자 간담회에서 국립대병원 및 지방의료원의 의견을 청취해 대통령이 직접 지시한 사항으로, 코로나19 이후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으로 향후 유사 감염병 대응을 위해서는 공공의료 인력증원 및 처우개선 등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서 마련됐다.

 

▲ 교육부 이미지     ©

 

국고지원을 바탕으로 국립대병원 10곳은 코로나19 대응 및 필수 의료서비스 제공 등 지역의 공공보건의료 수요를 담당하는 의사인력(가칭 공공임상교수) 150여 명을 선발해 소속병원에 50여 명을, 지방의료원 등에 100여 명을 배치한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관계부처 및 지방의료원 등과 함께 해당 사업에 대한 기본계획 및 표준운영지침을 오는 3월까지 마련해 상반기 중 공공임상교수 선발 절차를 완료하고, 하반기부터는 해당 의사인력을 지방의료원 등에 파견할 예정이다.

 

이번 예비비 지원을 바탕으로 각 국립대병원이 양질의 의사인력을 직접 선발해 지방의료원의 필수의료 서비스 제공을 지원함에 따라 지역공공의료 서비스 품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교육부는 전했다.

 

아울러 정부는 이번 사업의 성과분석을 바탕으로 국립대병원이 공공임상교수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지역공공의료를 지속해서 지원할 수 있도록 제도화 방안도 검토해 나갈 방침이다.

 

국립대병원협회·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는 “예비비 지원을 통해 정부가 국립대병원과 함께 지역공공의료를 책임지겠다는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국립대병원 공공임상교수제 시범사업 예비비 지원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관계부처와 밀도 있는 협의를 거쳐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공공임상교수의 신속한 선발과 현장 배치뿐 아니라 교육훈련, 연수 등 국립대병원의 역량강화를 위해서도 지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교육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이동
메인사진
손병복 울진군수 취임 기자회견..화합으로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