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교육
4년제 대학 등록금 평균 676만3100원…올해 97%가 동결·인하
‘대학정보공시 분석결과’…평균입학금은 7만 2000원
전문대 등록금 평균 600만 1200원, 입학금 21만 5200원
기사입력: 2022/04/30 [16: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올해 1학기 4년제 일반 및 교육대학 194개교의 1인당 평균입학금은 7만 2000원, 1인 연간 평균등록금은 676만 3100원으로 집계됐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4년제 일반 및 교육대학 194개교, 전문대학 133개교에 대한 ‘2022년 4월 대학정보공시 분석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총 대학 413개교의 교원 강의 담당 비율, 학생 규모별 강좌 수, 등록금 현황, 학생 성적평가 결과 등의 정보가 공시됐다.

 

  ©



◆ 4년제 일반·교육대학 194개교…1인당 평균입학금 7만2000원

 

올해 1학기 전임교원 강의 담당 비율은 66.1%로 지난해 1학기보다 1.0%p 감소했다. 강사의 강의 담당 비율은 21.4%로  0.4%p 상승했다.

 

사립대학의 전임교원 강의 담당 비율이 67.2%로, 국공립대학 62.7%보다 4.5%p 높았다. 또 비수도권 대학의 전임교원 강의 담당 비율이 69.2%로 수도권 대학 61.4%보다 7.8%p 높았다.

 

20명 이하의 소규모 강좌 비율은 38.9%로 지난해 1학기보다 1.3%p 상승했다. 사립대학의 소규모 강좌 비율은 39.8%로 국공립대학 36.0%보다 3.8%p 높았고, 비수도권 대학의 소규모 강좌 비율은 39.0%로 수도권 대학 38.7%보다 0.3%p 높았다.

 

2022학년도 등록금은 분석대상 194개교 중 188개교(96.9%)가 동결(180개교) 또는 인하(8개교)했다. 학생 1인이 연간 부담하는 평균등록금은 676만 3100원으로 전년대비 1만 8400원 증가했는데 예체능 및 공학계열 등의 입학정원이 증가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나타났다.

 

계열별 평균등록금은 의학(976만 9500원), 예체능(775만 6400원), 공학(723만 7500원), 자연과학(682만 7400원), 인문사회(594만 8700원) 순이다. 설립 유형별로 사립대학은 752만 3700원, 국·공립대학은 419만 5700원으로 집계됐다. 소재지별로는 수도권 761만 9300원, 비수도권 622만 6800원이었다.

 

또한 학생 1인이 부담하는 평균입학금은 7만 2000원으로 전년 대비 58.6%, 단계적 입학금 폐지를 시작하기 전인 2017년 대비 88.7% 감소했다. 국공립대학 39개교는 2018학년도에 입학금을 전면 폐지했다. 사립대학 155개교 중 58.4%인 90개교는 올해부터 입학금을 폐지해 평균입학금이 9만 3800원으로 전년 대비 58.3% 감소했다.

 

아울러 지난해 과목별 B학점 이상을 취득한 재학생 비율은 83.4%로 2020년(87.5%)보다 4.1%p 감소했다. 환산점수 80점 이상을 취득한 졸업생(2021년 8월, 2022년 2월 졸업) 비율은 93.6%로 전년(91.8%)보다 1.8%p 상승했다.

 

◆ 전문대학 133개교…1인당 평균입학금 21만 5200원

 

올해 1학기 전임교원 강의 담당 비율은 50.2%로 전년 1학기(50.4%)보다 0.2%p 하락했다. 사립대학의 전임교원 강의 담당 비율은 50.5%로 국공립 대학(37.3%)보다 13.2%p 높았고, 수도권 대학의 전임교원 강의 담당 비율은 50.6%로 비수도권 대학(49.8%)보다 0.8%p 높았다.

 

20명 이하의 소규모 강좌 비율은 35.5%로 전년 1학기(33.3%)보다 2.2%p 상승했다. 국공립대학의 소규모 강좌비율이 53.7%로 사립대학(35.1%)보다 18.6%p 높았고, 비수도권 대학의 소규모 강좌비율이 36.9%로 수도권 대학(33.7%)보다 3.2%p 높았다.

 

등록금은 분석대상 133개교 중 118개교(88.7%)가 동결(112개교) 또는 인하(6개교)했다. 학생 1인이 연간 부담하는 평균등록금은 600만 1200원으로 전년 대비 2만 7100원 증가했다.

 

계열별 평균등록금은 예체능 657만 1700원, 공학 614만 6600원, 자연과학 609만 4600원, 인문사회 541만 2200원 순이다. 설립 유형별로 살펴보면, 사립 606만 8600원·국공립 236만 8400원이었다. 소재지별로는 수도권 639만 5900원·비수도권은 569만 8100원이다.

 

아울러 학생 1인이 부담하는 평균입학금은 21만 5200원으로 전년 대비 28.6%, 단계적 입학금 폐지를 시작하기 전인 2017년 대비 67.1% 감소했다. 국공립대학 8개교는 2018학년도에 입학금을 전면 폐지했고, 사립대학 125개교는 21만 9900원으로 전년 대비 28.5% 감소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과목별 B학점 이상을 취득한 재학생 비율은 78.9%로 전년보다 3.5%p 하락했다. 환산점수 80점 이상을 취득한 졸업생(2021년 8월, 2022년 2월 졸업) 비율은 86.8%로 전년보다 1.0%p 상승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문경시, 전국직장인 락밴드 경연대회 & 뮤직 페스티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