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안 동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안 동 시
권영세 안동시장, 안동대 명예 경영학 박사학위 받아
기사입력: 2022/05/17 [17: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권영세 안동시장이 이달 17일 국립안동대학교 명예 경영학 박사학위를 수여받았다. (※ 행사일시 및 장소 : 5월 17일 14시 국립안동대 국제교류관)

 

 

권 시장이 성공적으로 경북도청을 안동으로 이전해 신도청 시대 경북의 중심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고, 안동형일자리 사업으로 지역과 대학이 상생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한 것이 명예박사 학위를 받게된 배경으로 보인다.

 

 

바이오·백신, 헴프 특구 산업 등 지역 특화 산업과 연계한 안동형일자리 사업은 기업의 니즈에 맞는 맞춤형 인재를 육성함으로써 대학과 기업, 지자체가 함께 상생 발전할 수 있는 해법을 제시했다는 평을 얻고있다.

 

권 시장이 첫 취임한 2010년 안동시 살림살이는 7,100억원 수준이었으나 2017년 1조원을 돌파하고, 올해 민선 7기를 마무리하며 1조 4,350억 원으로 2배 넘게 늘어났다. 

 

 

안동시민의 숙원이던 중앙선 복선전철이 준공되고, 안동역 이전으로 침체된 원도심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도시재생사업과 구)역사부지 개발을 위한 기본계획을 구상하는 등 도심 전반의 활력 회복을 도모해 왔다. 또한, 전통시장 등 원도심 상권 전반을 종합적으로 개발·지원하는 상권르네상스 선정으로 낙후된 원도심 상권을 ‘스마트 상권’으로 조성해 나가고 있다.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공모 선정으로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고, 제4차 예비문화도시 지정을 통해 법정문화도시 지정을 앞두고 시민들의 문화적 삶 확산에 힘써왔다.

 

 

2010년 당시 SK케미칼(주)과의 협약으로 국내 최대 세포배양 백신공장을 유치했고, 이로써 2021년 국내 최초로 안동에서 코로나 백신이 생산·출하되며 선제적인 투자유치가 결실을 맺었다. 

 

이와 함께 헴프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 경북바이오 2차 산업단지 개발, 임청각 복원 등 안동이 나아가야 할 미래 기반도 마련했다. 

 

3대문화권사업의 완공과 함께 금년 하반기 국제교육도시연합총회와 세계역사도시회의를 유치하여 세계속에 안동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권순태 국립안동대 총장은 수여식 식사에서“안동대학교와 안동시는 소통과 공감을 바탕으로 한 긴밀한 네트워크를 유지함으로써 대한민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지방자치단체와 지역대학 간의 협력 모델을 실현해왔다.”라며 “2021년 전국 최초로 지역혁신일자리모델인「안동형일자리사업단」을 출범하며 지역특화분야의 인력양성과 중소기업 육성 및 청년 창업을 중점으로 일자리를 만들며, 지역 청년 실업문제 해결을 위한 중요한 디딤돌을 마련했다.”고 명예박사 수여 이유를 밝혔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수락 연설문에서 “그동안의 시정 성과는 시민들의 믿음과 성원을 바탕으로 모든 안동인의 역량이 결집되었기에 가능했다.”라며 “안동 발전을 염원하고 지지해주신 모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또한, 경쟁사회로 출발을 준비하는 미래의 주역이 될 청년들에게 “자신을 소중히 여기고, 내면의 가치를 키워야한다”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권 시장은 1977년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해 영양군수, 안동시 부시장, 대구시 행정부시장을 지내고 현재 안동시장 5기~7기(2010~2022)을 역임하고 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손병복 울진군수 취임 기자회견..화합으로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