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특집/기획 > 기획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집/기획
기획
요즘엔 ‘농촌 유학’이 대세?! 물 맑고 공기 좋은 봉화로 유학 오세요!
-마을과 작은 학교 살리는‘청량산풍경원 농촌유학센터’-
-도시 어린이 자연 생태계 배우고 농촌 활기 회복 일석이조-
기사입력: 2022/06/23 [11: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청량산 산행     ©

 

도시를 떠나 농촌에서 생활하며 다양한 체험 활동을 할 수 있는 ‘농촌 유학’이 전국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봉화군에서는 청정지역의 장점을 살려 다양한 농촌체험과 자연 놀이, 생태 탐방활동 등을 경험할 수 있는 농촌유학센터를 운영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 농장안에서     ©

 

농촌유학이란 도시에 사는 어린이, 청소년들이 6개월 이상 부모 등 가족의 곁을 떠나 농촌의 농가 또는 유학센터에서 생활하고 시골의 작은 학교를 다니며 그 지역과 농촌을 알아가는 교육을 말한다. 

 

▲ 버섯수확     ©

 

최근에는 코로나와 사교육을 피해 농촌으로 유학을 떠나는 학생들이 더욱 많아졌으며 아이들이 생태 친화적 환경 속에서 생태 감수성을 기르고 상호 협력하는 문화를 배울 수 있도록 도움을 줘 농촌유학은 코로나 시대의 새롭고, 특별한 교육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 센터전경     ©

 

봉화군에 위치한 ‘청량산풍경원 농촌유학센터’의 경우 지난 2013년 대구은행을 퇴직한 두 부부가 8대조부터 살아온 고향인 청량산 자락 아래 귀촌해 설립·운영하고 있다.

  

두 부부는 본인 아이들이 시골 학교생활로 건강하고 밝게 자라는 모습을 보며 도시학교에 다니는 학생들 중 학업스트레스로 학교생활에 적응하기 힘들거나 교우관계가 원만하지 못한 아이들이 시골 학교생활을 통해 밝고 건강한 아이로 자라길 바라는 마음에 농촌유학센터 운영을 시작하게 됐다.

  

▲ 농장산책     ©

 

청량산풍경원 농촌유학센터에는 ‘아름다운 것을 많이 보고 자란 아이들이 아름다운 인생을 살아가고, 밝은 것을 많이 보고 자란 아이들이 밝은 인생을 살아갑니다’라는 교육철학 아래 현재 22명의 유학생들이 생활하고 있다.

  

학생들은 시설 내 체험농장에서 표고버섯, 아로니아, 오디, 살구, 토마토 등의 과일과 야채를 제철에 직접 수확해 맛보는 영농체험을 하기도 하고, 여름에는 개울과 인근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면서 수생생물을 관찰하고 채집하는 등 다양한 활동들을 통해 정서적 안정과 자존감을 높여가고 있다.

 

▲ 농사체험     ©

 

이밖에도 은어축제, 송이축제 등 봉화군 및 인근 지역의 행사에 참여하거나 마을주민과 함께 원예수업을 하며 소통하고 지역사회를 좀 더 깊이 알아가는 시간을 보내며, 인문학과 영어교육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학업에도 열중하고 있다. 

 

자연과 함께하는 시골학교 생활로 이곳 학생들은 밝고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으며 도시지역에서는 경험하기 힘든 생태 친화적 교육 등 체험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어 아이들은 물론 부모들의 만족도가 높다.

 

▲ 강아지 돌봄     ©

 

이처럼 농촌유학은 점점 학생 수가 줄어들고 있는 농촌 학교를 살리며 아이들로 인해 마을이 활기를 찾는 등 지역 내에서도 많은 긍정적인 효과를 창출해내고 있다.

 

한편, 청량산풍경원은 도농교류확대와 농촌지역 교육공동체 형성 등 농촌활력 제고를 위해 2010년부터 추진되고 있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인 ‘농촌유학 지원사업’에 올해에도 선정돼 프로그램 운영비, 시설개보수비 등 농촌유학 교육여건 개선과 활성화를 위한 92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 야외놀이     ©

 

이와 더불어 봉화군 자체적으로도 농촌유학 체험캠프 운영비 지원을 통해 도시학생과 학부모에게 농촌유학의 체험기회를 제공하고 유학생 유치와 지역홍보 등 농촌유학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봉화군은 저출생・고령화사회 진입으로 인한 인구감소와 기후변화에 따른 농촌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농촌유학 등 도농교육교류 활성화를 통해 우리 농어촌의 가치를 지키고 도농상생의 시대에 발맞춰 도시아이들이 봉화에서 살아보며 봉화가 제2의 고향이 될 수 있도록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노성문 국장 노성문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울진군, 금강송숲과 함께하는 가을음악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