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경 주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 주 시
경주시, ‘포항경주공항’명칭변경..양 도시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재도약
- 주낙영 경주시장, 국제관광도시 위상 회복 하늘길 열려..동남아 직항로 개설 등 글로벌 관광산업 개척 피력
- 국내 공항명칭 변경 1호... 경주․포항의 관광, 물류, 산업 등 상생 모멘텀 -
- 2025년 개항할 울릉공항 연계, 경북 동해안권 성장발전 기축 기대 -
기사입력: 2022/07/28 [02: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주낙영 경주시장 22.7.15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을 축하하며 기념사를 하고 있다.     ©

 

2017년 경주, 포항, 울산 3개 도시 상생발전의 둥지를 튼 ‘경․포․울 해오름동맹’과 경주․포항 형산강프로젝트 공동 추진에 이어 지난 15일 포항경주공항 여객청사에서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 기념식을 갖고 두 도시간 새로운 도약의 맞손을 잡았다.

 

▲ 주낙영 경주시장 22.7.15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을 축하하며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축하행사에는 김석기․김정재 국회의원, 이철우 경북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이미애 한국공항공사 부사장을 비롯해 도․시의원, 관계기관 임직원, 수도권 저널리스트 등 300여명이 함께했다.

 

▲ 주낙영 경주시장 22.7.15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을 축하하며 기념사를 하고 있다.     ©

 

국내 공항명칭 변경은 과거 김포공항이 서울공항, 무안공항이 김대중공항으로 변경 논의 무산 후 국내 첫 1호 사례로 양도시의 미래발전 롤모델로 자리매김이 예상된다.

 

▲ 주낙영 경주시장 포항경주공항 명칭 변경에 앞서 2020.7월 포항공항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명칭변경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

 

그간 명칭변경을 위해 경북도․경주시․포항시, 한국공항공사, 지역 정치권 등 여러 요로에서 경주의 관광콘텐츠와 포항의 항공교통 연계 필요성을 십분 공감하고 공항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의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수많은 난관을 극복하고 2020.12월 포항공항명칭 변경 건의서를 국토부에 제출했다.  

 

▲ 주낙영 경주시장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 기념을 축하하며 동남아 직항로 개설 등 미래 발전상을 제시하고 있다.     ©

 

이에 국토부는 2021. 9월 ‘공항명칭 관리지침’을 제정하고, 경주·포항 시민 의견수렴, 한국공항공사 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국토부 항공정책위원회에서 올해 2월에 ‘포항경주공항’으로 명칭변경을 의결하고, 7. 14일 항공정보간행물(AIRAC) 등재 되어 정식 발효 됐다. 

 

▲ 주낙영 경주시장(앞줄 왼쪽 2번째) 포항공항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포즈를 취하고 있다.     ©

 

포항공항은 현재 민간항공사가 취항하는 경북에서 유일한 공항이지만 코로나로 인한 관광객 감소, 경부선 KTX 개통(KTX신경주역, 포항흥해 KTX역) 등 육상교통의 발달로 공항 이용객이 감소하는 등 침체를 겪어 왔다. 현재 서울․인천 공항을 제외 한 국내공항의 운영이 매우 어려운 실정이다.

 

▲ 주낙영 경주시장(앞줄 왼쪽6번째) 2022.7.15.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 주요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를 극복하기 위해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항공교통 접근성, 기업유치, 물류분야 등 4차 산업시대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양도시가 손을 맞잡고 공항명칭 변경에 뜻을 같이 하여 경북도, 경주․포항시는 관련 조례 제정, 공항 활성화 협의체 운영 등 포항경주공항 살리기에 각 기관과 주민들의 역량을 결집해 왔다.

 

 

명칭변경 후 3월부터는 ▴김포노선 1일 2편에서 4편으로 증편(현재 김포․제주 노선 1일 4편) ▴공항-경주 보문단지-시외버스터미널-공항 직행 노선버스(1000번, 1일 왕복 3회 운행) 운영 ▴ 승용차 이용객을 위해 도로이정표 22개소 정비 완료 ▴여행 인플루언서 팸투어 초청 홍보 ▴주요 SNS채널 활용 다양한 홍보마케팅 ▴김포공항 홍보 영상표출, KTX 객실 내 광고, 수도권 주요지점 전광판 홍보 등 공항활성화에 최선을 다 하고 있다.

 

▲ 주낙영 경주시장(왼쪽 4번째)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 축하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공항은 여객운송, 물류 인프라 뿐만 아니라 투자유치, 국내․외 기업 활동에도 큰 영향을 끼치므로 포항경주공항의 명칭변경을 계기삼아 공항경제권의 광역적 확대로 지역발전의 대 전환을 기대하고 2025년 개항 예정인 울릉공항과 연계 경북 동해안권 발전의 성장 축으로 새롭게 비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명칭변경으로 경북도, 경주시, 포항시는 공항의 손실보전을 위해 재정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연간 최대 20억 내외, 경주시는 연간 2억을 부담하게 된다. 

 

▲ 주낙영 경주시장(왼쪽 5번째) 2022.7.15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 축하 포즈를 취하고 있다.     ©

 

투자 없이 공짜는 없다. 경주는 2019년 1300만, 코로나로 인해 2020년 500만, 2021년 700만, 올해 6월말까지 약 400만이 찾는 국내 최다의 다양한 관광콘텐츠 등 문화관광 자원을 보유하고 있지만 항공교통 접근성이 다소 취약하여 이번 공항변경을 계기로 서울, 제주 등 국내 원거리와 국외 관광객 유치 극복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여행사를 통한 다양한 패키지 상품개발, 수학여행 및 소규모 단체여행 프로그램 개발 등 공격적인 관광 상품 발굴로 2천만 관광객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아울러 경북도, 경주시, 포항시의 관광진흥기금을 연계한 인플루언서 팸투어, 일반관광객 항공권 할인 등의 프로모션을 진행해 관광객 모객 및 지역경제 활성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준비하고 있다.

 

▲ 주낙영 경주시장(왼쪽 6번째) 2022.7.15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 축하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특히 보문단지와 포항경주공항의 접근성 개선을 위해 지방도 945번(보문단지 뒤편 포항에서 천북 보문단지 연결)확장 및 직선화를 조기완료 하여 공항 이용객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국내 1호로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이 경주와 포항의 상생발전 원동력을 갖춘 역사적인 순간으로 수도권․외국 관광객 및 물류산업 인프라 구축,  국내․외 우량기업과 2025년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등 경주가 국제관광도시의 위상을 되찾는 하늘길이 개척됐다며, 앞으로 대만․타이완 등 동남아 관광객들을 위한 직항로 개설 등 글로벌 관광산업에도 적극 투자하자며 공항명칭 변경이 두 도시 발전의 로멘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울진군, 금강송숲과 함께하는 가을음악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