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 용산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용산구
박희영 용산구청장, 8일 집중호우 현장 방문
- 8일 밤 8시 집중호우 피해 현장, 한남 빗물펌프장 방문
- 배수불량 19건, 공사장 토사유출 1건, 도로침수 2건, 도로통제 3건
기사입력: 2022/08/10 [07: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박희영 용산구청장, 8일 집중호우 현장 방문     ©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8일 밤 8시 침수취약지역, 한남 빗물펌프장, 집중호우 피해현장 등을 방문했다.

 

 박 청장은 갈월동 지하차도, 신용산 지하차도, 용문시장 등을 차례로 살폈다. 이어 한남 빗물펌프장을 들러 가동 상황을 확인하고 근무자를 격려했다.

 

▲ 박희영 용산구청장, 8일 집중호우 현장 방문     ©

 

 이날 밤 9시 보광동 버스정류장 종점은 빗물받이 뚜껑이 유실 되고, 도로 일대가 침수됐다. 현장을 방문한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피해상황을 확인하고 주민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신속한 조치를 당부했다.

 

 8일 하루 용산구 관내 강우량은 231㎜로 금년 총 강수량(1,007㎜)의 23%가 하루 만에 쏟아졌다. 집중호우 관련 민원 및 피해현황은 ▲배수불량 19건 ▲공사장 토사유출 1건 ▲기타 4건 ▲도로침수 2건 등 총 26건이다.

 

 구는 보광동 종점, 서빙고로 도로 일부 침수를 비롯한 침수피해 26건에 대한 조치를 완료했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305명의 공직자가 빈틈없이 풍수해 대책을 수행해준 덕분에 많은 비에도 용산구는 큰 피해가 없었다”며 “10일까지 비 예보가 있는 만큼 현장에서 구민들의 안전을 살피겠다”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울진군, 금강송숲과 함께하는 가을음악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