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부산지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지사
[부산시] 구·군과 민방위 주민대피시설 일제 점검
기사입력: 2022/11/08 [09: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부산시청     ©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는 12월 2일까지 자치구·군, 읍·면·동 주민센터와 함께 부산 시내 민방위 주민대피시설을 일제 점검한다고 밝혔다.

 

민방위 주민대피시설은 민방위 사태*가 발생하면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효율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지정한 일정 기준 이상의 지하시설을 말한다. 부산시에 지정된 민방위 주민대피시설은 총 1,392곳으로 평시부터 관리되고 있다.

 

* 민방위 사태: 적의 침략이 있거나 전국 또는 일부 지방의 안녕질서를 위태롭게 할 재난이 발생하여 민방위 활동이 필요하게 된 사태.

 

이번 일제 합동점검은 북한의 지속된 미사일 도발을 대비해 적의 공습·포격 등의 상황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줄 민방위 주민대피시설의 운영·관리 실태 전반을 살펴보기 위해 실시된다.

 

부산시의 주관으로 자치구·군, 읍·면·동과 합동으로 실시되며, 특히, 대피계획의 신속성과 대피시설의 상시 활용성 등을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국민재난안전포털 또는 안전디딤돌 앱을 통해 대피소 위치를 미리 파악해 적의 공습·포격 등 민방위 사태에 대비하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공습경보 발령 등 긴급 상황 발생 시에는 가스나 전기를 우선적으로 차단하고 계단을 이용해 신속하게 대피소로 대피하거나 대피소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 가까운 지하 시설물로 대피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이동
메인사진
이철우 경북도지사 2023년 지방 외교 본격 시동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