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포 항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포 항 시
포항시 신규 행정선 ‘연오세오호’, 25일 본격 취항 나선다
- 오는 11월 25일 오전11시 포항수협 송도활어위판장에서 취항식 개최 예정
- 지자체 최초 미세먼지 저감장치 탑제, ‘친환경 그린선박’으로 건조
기사입력: 2022/11/21 [20: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신규 취항 예정인 다목적 행정선 ‘연오세오호’     ©

 

  지난 8월 진수식을 가진 포항시 신규 행정선 ‘연오세오호’가 오는 25일 남구 송도동에서 본격 취항할 예정이다.

 

  130톤 급 규모의 신규 행정선 ‘연오세오호’는 지난 10월 약 2년여간의 건조과정을 마치고 거제 ㈜아시아조선에서 포항시로 인도됐으며, 오는 25일 포항수협 송도활어위판장에서 취항식을 가진 후 정식으로 취항해 행정선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 신규 취항 예정인 다목적 행정선 ‘연오세오호’     ©

 

  이번에 취항하는 ‘연오세오호’는 전장 37.7m, 전폭 6.5m, 깊이 3.4m의 크기로 건조됐으며, 2,587마력 디젤엔진 2기 및 워터제트 추진기를 탑재해 최대 24노트의 속력으로 달릴 수 있으며,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친환경선박법’에 따른 미세먼지 저감장치(DPF)가 탑재돼 선박에서 배출되는 배기가스 중 최대 70%의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기술이 적용된 친환경 그린(green) 선박으로 건조됐다.

 

  이번에 개최될 취항식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및 도·시의원, 해양수산 관련 기관·단체장들, 포항시 관계자, 지역주민 등 약 200여 명의 인원이 참석해 행정선의 본격 취항을 축하할 예정이며, 건조 경과보고, 명명패 및 표창패 수여, 선박 라운딩 및 취항 퍼포먼스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정철영 수산진흥과장은 “행정선이 길었던 건조과정을 마쳐 본격 취항하게 됨에 감회가 새롭다”며, “행정선이 우리 어업인들의 안전을 책임지고 각종 사고 시 신속한 구난활동을 하는 등 어업인의 안전한 울타리가 될 예정이고 포항시의 다양한 행정수요에 걸맞게 MOU체결식 등 여러 시정분야에서도 활용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포항시 다목적 행정선 ‘연오세오호’는 현재 운용 중인 노후한 소형 어업지도선인 ‘경북 207호’에서 130톤 급의 중형 관공선으로 대체 건조하는 선박으로, 향후 △기업유치 MOU 체결 △내․외국인 바이어 투자 설명회 공간 제공 등 포항시의 시정홍보 뿐만 아니라 △수산재해 대비 해역예찰 업무 △어선안전조업 지도 업무 △불법어업 단속 업무에도 만전을 기해 동해안 최대 해양도시의 마스코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울진군,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산불피해지 긴급벌채사업 박차!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