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포 항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포 항 시
포항시의회, 제301회 제2차 정례회 개회
- 내달 22일까지 23일간 의사일정 -
기사입력: 2022/11/30 [18: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항시의회, 제301회 제2차 정례회 개회     ©

 

- 2023년도 예산안, 2022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 등 17건 안건 심의 예정 -

-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백강훈 위원장, 전주형 부위원장 등 11명 구성 -

- 김은주, 이재진 의원 5분자유발언 -

 

포항시의회(의장 백인규)는 30일 2022년 마지막 정례회인 제301회 제2차 정례회를 개회했다.

 

백인규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정례회는 한해의 의정활동을 마무리하고 내년도 포항의 미래를 설계하는 중요한 회기인 만큼 올 한해 이루어낸 성과들이 잘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특히, 2023년도 예산안에 대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안전한 지역사회 건설 등 장기적 안목에서 포항의 미래를 설계하고 시민복리 증진을 위해 적재적소에 편성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회의에 앞서 김은주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노인요양시설 정애원 폐업사태와 관련해 정애원과 노조 양측 모두 폐업이라는 극단적 선택을 철회 해 줄 것을 당부하고 폐업을 막을 수 있는 포항시의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했다. 

 

이어 이재진 의원은 포항시설관리공단, 포항테크노파크 등 포항시 산하 지방공기업과 지방출연기관의 기관장 인사문제 해결을 위해 지방의회 인사청문회 제도 도입을 촉구했다. 

 

본회의에서는 정경원 행정안전국장의 2023년도 예산안 및 2022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듣고, 이를 심사 할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하 예결위)를 구성했다.

 

예결위 위원장에는 백강훈 의원이, 부위원장에는 전주형 의원이 각각 선출됐으며, 위원회는 오늘부터 2023년도 예산안 및 2022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 본회의 의결 시까지 활동하게 된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구성: 김상일, 김영헌, 김은주, 김철수, 김하영, 박칠용, 백강훈, 양윤제, 전주형, 정원석, 최해곤 의원)

 

이번에 제출된 2023년도 예산은 총 2조 6천억원(일반회계 2조 2,450억원, 특별회계 3,550억원)으로 올해 당초예산 대비 658억원(2.60%) 증가한 수준이다.

 

백강훈 예결위원장은 “3년간 지속된 코로나19와 태풍 힌남노 피해 등으로 지역경제가 힘든 상황 속에서 내년도 예산을 심사하는 예결특위의 역할과 책임이 그 어느때보다 막중하다.”며 “지역현안을 면밀히 파악하여 예산을 효율적으로 배분하고 불필요한 예산은 과감히 삭감해 지역경제 활성화, 시민 안전 등 지역과 시민을 위한 정책에 편성하겠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12월 1일부터 상임위원회별 예산안 예비심사, 8일과 9일에는 시정질문을 실시할 예정이다. 13일부터 19일까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활동, 20일 2022년도 제4회 추경예산안 및 2023년도 예산안과 기금운용계획안 의결, 22일 각종 조례안 등을 처리하고 올해 의정활동을 마무리한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이동
메인사진
의성군 ‘제3회 의용소방대의 날’기념식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