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경북 동해 바다와 등대, 음악이 함께하는 선율 속으로~
- 지역민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경북 동해안 오선지 등대음악회 개최 -
기사입력: 2022/12/01 [19: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항 호미곶,      ©

 

- 12월 3일 오후 4시 포항 호미곶 등대박물관 앞 -

- 12월 10일 오후 4시 울진 연호공원 -

 

경북도와 경북문화관광공사는 포항과 울진에서 지역민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경북 동해안 오선지* 등대음악회를 개최한다. 

 

먼저, 포항은 12월 3일 토요일 오후 4시에 호미곶 등대박물관 앞에서 개최하며, 울진은 12월 10일 토요일 오후 4시에 연호공원에서 열린다.

  *오선지(oceanG) : 경북 환동해 5개 시군 해양레저관광 공동브랜드. 바다(ocean)와 경상북도(Gyeongbuk)를 합한 단어로 오선지 악보위의 음표처럼 자유롭고 활기찬 경상북도 해양레저관광의 즐거운 선율을 의미

 

이번 음악회는 크리스마스와 연말 분위기에 바다, 등대 그리고 음악과 함께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하고, 힐링을 얻을 수 있게 준비했다.

 

또 바닷길을 밝히는 등대가 최근 관광명소로 자리 잡고 있어 그 의미를 더하기 위해 음악회를 마련했다.

 

특히, 호미곶 등대는 국제항로표지협회(IALA)가 주관하는 2022년 올해의 세계등대유산으로 선정된 바 있다. 

 

국제항로표지협회는 역사적인 가치가 있는 등대를 보존하고 등대를 비롯한 항로표지의 중요성과 그 역할을 재조명하기 위해 2019년부터 매년 1개의 등대를 올해의 세계등대유산으로 선정하고 있다.

 

  ※ 2019년 (프랑스) 코루두앙 등대, 2020년 (브라질) 산토 안토니오 다 바라 등대, 

     2021년 (호주) 케이프 바이런 등대

 

이번 공연은 포항에서는 가수 경서, 인칸토 솔리스트 앙상블, 애플트리(기타듀엣), 마리(전자바이올린), 멜로잉밴드, 울진에서는 가수 박현빈, 인칸토 솔리스트 앙상블, 가수 최지현, 가수 채한길, 마리가 출연한다. 

 

또 특산물 장터, 인생네컷 사진찍기, 참여이벤트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 등을 준비하고 있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음악회를 통해 지역민과 관광객들이 동해바다를 마음껏 느끼며 힐링과 휴식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천혜의 자연환경과 역사, 해양문화가 잘 어우러진 동해안 관광명소들을 더욱 많이 개발해 지역경제 활성화로 연결시키겠다”고 밝혔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울진군,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산불피해지 긴급벌채사업 박차!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