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획 > 기획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집/기획
기획
울진 대왕 금강송, 오메가적(Ω) 우주의 신비로움 간직
금강소나무 숲길 탐사 이어져.. 또 다른 역사의 시작을 위해
기사입력: 2018/05/15 [06: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울진 대왕 금강송, 오메가적(Ω) 우주의 신비로움 간직  © 편집부

 

울진 대왕금강송(大王金剛松)’ 과의 만남...일생일대(一生一大)의 행운(幸運)

 

▲ 울진 대왕금강송,   © 편집부

경북 울진군 금강송면 소광리 세계 최대의 소나무 군락지 안일왕 산성의 정상, 해발 800m 원시림 속 수 천년의 원시 그대로의 숨결이 살아 숨 쉬는 그 곳에서 둘레 4m, 수령 600년의 거대한 울진 대왕금강송(大王金剛松)’ 을 만날 수 있다. 일생일대(一生一大)의 행운(幸運)이 아닐 수 없다.

 

울진 대왕금강송은 높이 14m급 위용으로, 하단부 겉 가지에는 마치 오메가 (Ω ω Omega) 형상과 같은 기형을 두르고 돌아온 가지를 두고도 수직으로 곧게 뻗어 자라나, 말 그대로 범상치 않은 기운이 절로 풍겨난다.

 

(Ω)오메가는 로마식 철자이며, 전기 에너지적인 우주의 신비를 담은 기호이다. 도대체 어떠한 사연이 깃들었기에 그 고연한 자태가 영화롭게 보이지 않는가!!

 

역사속 사연을 되짚어 보면, 절로 숙연한 마음 감출 길 없다. 그래서 다시 되돌아오는 하산 길은 흘러간 긴~세월의 여운을 따라 쉼 없는 몽환적 화두를 간직하고 온다.

 

울진 대왕 금강송의 오메가(Omega)적 화두는 끝이 아닌 또 다른 역사의 시작을 위해 오늘도 살아감에 감사함을 느끼게 하기에 충분하다.

 

알파(α)와 오메가(Ω)는 그리스도를 상징하며, 오메가(Ω)의 뜻은 끝을 말한다. 오메가(Ω)는 로마철자 자모의 맨 끝으로, 전기 저항의 실용단위인 옴(O~h~m)을 나타내는 특수기호로 쓰인다.

 

(O~h~m)은 태초 우주탄생의 소리와 닮은 뜻을 의미한다. 울진 대왕금강송은 안일왕의 죽음, 실질국의 끝을 상징한다는 것을 오메가(Ω) 로 함축하고 있다.

 

대왕금강송이 간직한 `한` 나라의 슬픈 역사를 오메가(Ω)로 함축하여 나타내 보았고, 끝부분은 새로운 희망과 삶을 기억하고 세기고 간다는 희망적 의미가 담겼다.

 

울진 십이령을 넘나든 선질꾼의 삶=“미역 소금 어물 지고 춘양장은 언제가노/ 대마 담배 콩을 지고 울진장을 언제가노/ 반 평생을 넘던 고개 이 고개를 넘는구나/ 서울가는 선비들도 이 고개를 쉬어 넘고/ 오고 가는 원님들도 이 고개를 자고 넘네/ 꼬불꼬불 열 두 고개 조물주도 야속하다/ 가노 가노 언제 가노 열두 고개 언제 가노/ [후렴] 시그라기 우는 고개 내 고개를 언제 가노♦참조=(디지털울진문화대전, 울진 십이령을 넘나든 선질꾼의 삶, 울진안일왕성)=[출처]한국학중앙연구원-향토문화전자대전

 

울진 십이령을 넘나든 선질꾼의 삶

http://uljin.grandculture.net/Contents?local=uljin&dataType=99&contents_id=GC01801705

 

울진안일왕성

http://uljin.grandculture.net/Contents?local=uljin&dataType=99&contents_id=GC01800495

 

노성문 국장 노성문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울진군, `코로나19`..대응상황 4월9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