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교육
폭설에 부러진 나무, 예술 작품으로 재탄생 ‘우와∼’
영남대 미술학부 트랜스아트전공 학생들, 지난해 이어 두 번째 프로젝트
기사입력: 2018/05/23 [22: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폭설에 부러진 나무를 재활용해 제작된 예술 작품이 영남대 캠퍼스 정문에 전시됐다.     © 편집부


-
3
월 폭설 때 캠퍼스 내 부러진 나무 활용해 대형 조형물 3점 만들어

-대학 축제 맞아 캠퍼스 야외 전시회 가져 축제 분위기 더해

 

영남대 미술학부 트랜스아트전공 학생들이 폭설에 부러진 나무를 모아 예술 작품으로 만들어 화제다.

 

▲ 학생들이 영남대 캠퍼스에 전시된 예술 작품 앞에서 셀카를 찍고 있다     © 편집부



이번에 만든 대형 조형물은 영남대 캠퍼스에서 지난 3월 때 아닌 기습 폭설로 부러진 나무를 재활용해 제작된 것.

 

대학 축제 첫날인 23, 학생들은 이번에 제작한 작품들을 캠퍼스 정문 주위에 설치했다. 축제를 즐기기 위해 캠퍼스에 삼삼오오 모인 학생들은 캠퍼스에 들어선 대형 조형물에 눈을 떼지 못했다.

 

영남대 경영학과 3학년 박종진(23) 씨는 못 보던 조형물이 캠퍼스 곳곳에 설치돼 있어 신선했다. 학생들이 캠퍼스를 오가며 자연스럽게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도 있고 대학 축제를 더욱 즐겁게 하는 것 같다. 학생들이 잠시 공부를 미루고 대동제를 다 같이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남대 미술학부 트랜스아트전공 학생들은 지난해 축제 기간 중에도 캠퍼스를 미술관으로 탈바꿈시켜 화제를 모았었다. 이번이 그 두 번째 프로젝트다. 지난해 전시한 작품은 철재로 제작한 틀에 나무껍데기를 덮은 사슴, 종이박스로 만든 거대한 공룡 등 총 6점이었으며, 이번에는 페가수스와 고래 등 총 3점의 작품을 제작해 전시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울진군 태풍피해 현장 방문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