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획 > 기획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집/기획
기획
영덕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다른 듯 같은 우리”
“2018년 찾아가는 다문화 이해교육”
기사입력: 2018/11/17 [10: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영덕야성초등학교 다문화이해교육 모습     © 편집부


영덕군건강가정
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안국)는 지난 5월부터 현재까지 창수초, 영해초, 병곡초, 축산항초, 영덕야성초, 남정초 등 초등학교를 비롯해 동화나라어린이집, 해피니스어린이집등 어린이 집과 영덕교육문화축제 다문화 홍보부스 운영, 영덕군 어린이집 보육교직원들 등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다문화 이해교육을 실시했다
.

 

1,664명이 참여하였으며, 현재 지속적으로 교육 중에 있다.

 

▲ 어린이집에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다문화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편집부

 

영덕군 관내 초등학생과 어린이집 원생을 대상으로 한 다문화 이해교육은 베트남과 필리핀 그리고 중국에 대한 이해교육으로 진행되었다. 강사는 원지현(베트남), 임한나(필리핀), 손지나(필리핀), 류희정(필리핀), 김설매(중국)를 강사로,

 

세계 여러 나라의 전통의상을 입어보고 논라모자 만들기(베트남), 마스카라 축제 가면 만들기(필리핀), 경극 가면 만들기(중국)를 직접 만들어보는 등 타국의 문화와 언어를 쉽게 배우고 체험해봄으로써 다른 나라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다문화에 대한 인식을 개선할 수 있도록 교육이 진행되었다.

 

한 초등학생은 "선생님이 예쁜 전통 의상을 입고 오셔서 신기했고, 나도 베트남 전통의상을 입고 놀이활동을 하니 베트남 여행을 온 것 같은 기분이 들어 좋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영덕교육문화축제 다문화 홍보부스 운영으로 베트남 월남쌈’, 중국 양꼬치’, 필리핀 코코넛 샐러드’,‘비코음식 체험으로 다양한 나라의 대표적인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또한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다문화 이해교육은 다문화 사회의 원인과 영향, 우리나라의 이주 역사, 영덕군 결혼이민자 현황 등으로 강의했다. 이날 강의를 들은 교육생은 "교육을 통해 다문화 사회에 대해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었고 새로운 정보와 긍정적인 메시지를 통해 인식 전환의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번 찾아가는 다문화 이해교육은 경상북도에서 실시한 결혼이주여성 맞춤형 일자리 양성교육으로 배출된 다문화 이해교육 강사를 활용하여 결혼이민여성들이 모국의 문화를 직접적으로 교육해 더 큰 의미가 있다.

 

또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다문화이해교육을 실시함으로 다문화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확산시키는 계기를 마련해 앞으로도 다문화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수용으로 다른 듯 같은 우리들이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의식을 심어주기 위해 지속적으로 다문화 이해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 군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다문화이해교육 모습     © 편집부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안동시, 제6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사전등록 받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