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획 > 기획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집/기획
기획
[기획]경북도, 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 신년화두 ‘환골탈태(換骨奪胎)’
기사입력: 2018/12/29 [07: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철우 도지사,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브리핑 자료/ 경상북도 © 편집부


-
경북의 역사를 바꾸는 변화의 새바람에 동참해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019년 도정의 신년화두로 환골탈태(換骨奪胎)’를 제시했다.

 

이 지사는 신년화두는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도민이라면 그 누구라도 쉽게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고 운을 떼며 환골탈태는 완전히 변한 환경과 정서에 맞춰 우리도 모든 것이 변해야 함을 의미한다며 설명했다이는 일자리 부족, 저출생, 고령화로 지방소멸위기에 처한 암담한 현실에서 기존의 방식과 과거의 생각으로는 한 발짝도 앞으로 나가지 못한다는 그의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 ‘변화만이 경북의 살 길이라는 것이다.

 

또한, 경북이 직면한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낡고 굳어진 모든 것을 바꾸겠다는 강한 의지도 담겨 있다. 실제로 경북은 보수적인 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을 뿐 아니라 정치지형의 변화로 공직자들이 상당히 위축돼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그렇다 보니 최근 국가예산 확보, 국책사업 유치 등에서 밀리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경북은 다시 대한민국을 이끌 충분한 잠재력이 있다. 경북은 지난날 포항 철강과 구미 전자를 쌍두마차로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근대화를 이끌었을 뿐만 아니라 국가적 위기가 닥쳤을 때마다 화랑정신과 선비정신, 호국정신, 새마을정신을 되살려 국가의 전면에서 위기 해결에 앞장섰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우리의 몸과 정신에는 그 어떤 극한의 위기도 극복할 수 있는 DNA가 면면히 흐르고 있다. 경북이 변방으로 밀려나 지방소멸을 걱정해야 하는 이 때, 우리는 뼈를 깎고 태를 바꾸는 노력으로 경북인의 힘을 키워야한다. 그것이 변화고 그것이 살 길이라고 밝히며 한 사람이 변하면 개인사가 바뀌지만 우리 모두 함께 변하면, 경북의 역사가 바뀐다. 모두 함께 변화의 새바람에 동참해 달라며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편집부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 편집부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 편집부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 편집부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 편집부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 편집부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 편집부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 편집부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 편집부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 편집부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 편집부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 편집부

 

▲ 경상북도 2018년 도정성과와 2019년 도정방향     © 편집부



노성문 기자 노성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제14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공식 포스터 공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