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안 동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안 동 시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고추 파종상 준비 철저로 건강한 모종 생산 당부
기사입력: 2019/02/08 [07: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고추 파종상 준비 철저로 건강한 모종 생산 당부     © 편집부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지역의 주산 작목인 고추의 파종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고추 파종상 설치와 품종 선택을 신중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동 지역의 고추씨 파종 시기는 오는 15일 정도, 본밭 아주심기는 5월 초 정도에 실시되고 있다. 


특히, 최근 고추 바이러스 병의 일종인 칼라병(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파종상에 철저한 소독과 방제가 요구된다.


고추 칼라병의 매개충이 되는 총채벌레는 보통 토양 속에서 번데기 상태로 월동을 하다 온도가 올라가면 성충으로 탈피해 고추에 해를 끼친다. 비닐하우스 안의 경우 보통 3월~4월 정도부터 시작된다.


따라서 토양살충제나 곤충병원성 미생물 등을 사용해 육묘상 안을 소독하고 씨를 파종하는 것이 매개충 밀도를 줄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또한 육묘 중에는 끈끈이 트랩을 매달아 총채벌레를 유살시키거나, 항바이러스제 등을 사용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 될 수 있다.


고추종자 선택에서도 신중을 기해야 한다. 일반품종, 칼라병 저항성품종, 탄저병 저항성품종, 또는 역병 저항성품종 등 본인의 경영여건에 맞는 품종을 잘 선택해 재배하는 것이 농장관리에도 유리하며 많은 수확량을 낼 수 있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파종상 소독과 청결한 관리, 알맞은 품종 선택과 건강한 모종을 키우는 것이 고추 농사의 절반을 차지한다.”고 강조하며, “종자선택, 파종상 사전 준비 등 신중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