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사람들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칼럼·사람들
칼럼
[칼럼]人(사람 인)-인공지능(ai)에 대한 미래 삶의 변화?
기사입력: 2019/03/20 [09: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노성문 기자     ©편집부

(사람 인), 생명이 있다. 즉 살아있는 하나의 생명이다. 지구 행성의 주인이며 중심축이다. 그러나 현재 인공지능(ai)세상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이에 대한 사람의 미래 삶의 변화(?)는 과연 좋을 것인가 나쁠 것인가(?)이다. 여기에 명확하게 답을 던져줄 사람은 없다고 본다.

 

하지만 (사람 인)총괄적으로 새로운 도시를 만들고 관리하고 규제하고 이용하는 등의 집단적인 꾸밈과 각종 통제 분야에서는 현재 세계적인 최첨단 국가 대열에 들어선 대한민국은 국내에서는 인공지능(ai)을 능가하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요즘,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ai)에 대한 미래 삶의 변화에 대해 심도 깊게 살펴보고 있습니다. 분별화, 세분화, 단순화된 인공지능(ai)이 이제 하나~하나 관망으로 연결되고 집단 통제 체제를 갖추고, 현 생활에 서서히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여기서 인공지능(ai)에 대한 무조건 적인 편리함 추구, 단순 명제 편리하고, 인력을 줄이고, 사람이 기계를 통제하고 한다는 발상 등 갖가지 무조건 적인 편리 대체 수단으로 인공지능(ai) 세상을 평가하지만 우리가 모르는 위해성(危害性)-인간의 일자리를 넘어서고 지나온 역사를 단숨에 바꿔 버리고 하는 인공지능(ai)세상에 대한 규제와 보존, 절대명제의 인간 역사의 보존적 가치를 지키게 하는 기구의 탄생, 관리조직, 피해 사례에 대한 법률적 자문 기구,

 

인공지능(ai)세상에 대한 각종 관리 규제, 올바른 방향성 등의 사례를 살펴보면, 여기서 새로운 일자리와 시너지 효과가 무궁~무진하게 창출될 것으로 논란 고민 중 입니다.

 

가령 국토의 인공지능(ai)청정 지역과 절대보존의 구분-인공지능(ai)문화재청, 인공지능에 대한 법률 자문기구-인공지능(ai)에 대한 노동가치의 적절한 경제성 연구 기준의 설립과 이용-인공지능(ai)경제 자문기구,

 

인공지능(ai) 문화와 인간의 문화에 대한 보존과 이용가치의 연구 규제에 관한 관리기구 등-인공지능(ai)문화 관리청, 등등 인공지능(ai)세상에 대한 관리와 보존은 인간이 가장 우선적으로 잘 이용 활용할 수 있는 선제적 대응이 필요할 것으로 고민 중 입니다...,

 

끝으로 우리나라에는 호랑이를 잡으려면 호랑이 굴로 들어가라는 속담이 전해져 오고 있습니다.

노성문 기자 노성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영등포구, 골목길 따라 도시재생 탐구해볼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