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사람들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칼럼·사람들
칼럼
[칼 럼] 아리랑은 한민족(韓民族)의 뿌리요, 샤먼의 고향(故鄕)이다.
기사입력: 2019/03/23 [10: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김덕현 철학박사 (논설위원)    

아리랑의 語源에 대하여 여러가지 學說이 있다많은 學說들이 있다고 하드라도 아리랑은 한민족(韓民族)의 뿌리요,  샤먼의 고향(故鄕)이다.

 

人類始源을 어디에서 부터 出發을 규정 하는가말을 소통하고 글자를 만들어 疏通할떼부터 人類歷史로 보는것이 타당하다. 필자는 인류역사의 始源出發韓民族으로 보며 인간이 最初意思 소통하는 말이 한민족의 말이라고 본다.

 

지금 우리가 쓰고있는 八道江山 지방 사투리는 한민족 어원의 뿌리되는 산스크리스트어와 범어로 보아 무리가 없다. 오늘날 세계적인 언어인 英語 독일어 프랑스어 일어 중국어 러시아 등  오늘날 각국民族마다 쓰는 언어의 뿌리는 산스크리고트어와 범어이다.

 

언어학지들의 연구에 의하면 인류들이 쓰고있는 언어를 조사하면 한민족의 사용언어가 예전부터 지금까지 源型은 그데로 있으면서 變形것 들이 사투리다.  고로,  모든인류가 쓰고있는 언어의 뿌리는 한민족이 쓰고있는 地方語(사투리)이다.

 

지금 까지 세계적으로 인류학과 古考學歷史學言語學연구하여 발표해 온 學者들마다  모든 언어의뿌리와 말이 한민족에서 시원되고 出發되었다고 밝히고 있다. 한국어는 하나님이 내려주시고 가르쳐주신 神語인 것이다.

 

기독교에서 말하는 구약의 創世記말씀들이나  요한의 신약의 말씀중 요한복음 1114절까지를보면

태초에말씀이계셨느니라. 그 말씀이 하나님과.함께 계셨고 그말씀이 하나님이시라. 말씀으로 天地창조하셨고 말씀으로 창조되지 않는 것은 없는니라 하였다.

 

한민족의 經典三一神誥要約하면 一神 三本 .. 五行으로萬物하였다고 전한다. 동양사상의 기본인 에도 太初無極이 있었고 무극에서 太極이나왔고, 태극에서 .하고 .에서5.....하여 萬物生成되었다고 하였다.(一陰一陽之爲道道也者言也이니라)

 

, 말씀이 하나님이시고 .말씀으로 천지 만물만상과 사람을 創造하셨느니라고 하였다. 아리랑은 샤먼으로서의 하나님이시다, 아라리는 하나님의 자녀란 뜻이며  ....랑은 하나님을 尊稱해서 부르는 이름이다.

 

우리가 흔히사용하는 낭군님 신랑님 화랑님 하나님은 부모이시기에 부모의 대표이 아버지이시기에 男性格이시기에 郞字를 써서 아리이라고 했다. 아리랑 노래는 기독교적으로 찬송가요, 불교적으로 찬불가, 대중가요적으로 소야곡이요. 한민족의 노래로는 民謠인 것이다.

 

슬픈 아리랑도있고 .흥겨운 아리랑도있고.권선징악의 아리랑도 있고 많은 아리랑도있다. 흥겨운 아리랑과 슬픔있는아리랑은 정선아리랑과 진도 아리랑 밀양아리랑 등이있다,

 

한민족의 노래는 아리랑이다 아리랑속에 한민족의 심정이 內在되어있고 아리랑속에 하나님의 神情內包되어있는 것이다. 아리랑은 하나님 당신의 모습을 한민족의 가슴에다세겨놓으 신 것이니,-나를버리고 가신님은 십리도 못가서 발병났네 -하나님을 한탄하면서 부르는 넋두리 인 것이다.

 

아리랑의 심볼과 문양이 三太極이다. 아리랑의 원형이 현대로 변형되어 부르는 노래들이 신아리랑, 울산아리랑, 팔도아리랑 무수히도 많고 앞으로도 무수히 창작되고 作曲되어 世界化하여 불러지게될것이다. 大韓民國 百姓人類앞에 郞道民族인것이다.하기좋은 말로 한민족은 天孫民族만이 아니니 바로 인류의 始源民族이 되는 것이다.

 

하나님, 한얼님, 한울님, 하느님, 한님, 얼님, 알님, 천지신명님, 구천상제님, 옥황상제님,알라님, 벗님, 일월성신님, 부처님,마이트리아님, 메시아님, 구주님 , 구세주님, 신령님, 북두칠성님 , 천신님,  일신님, 삼신님, 창조주님, 조물주님, 삼신할매님, 마고 할미님, 원신님, 야웨님, 여호와님 , 히늘낭군님 , 하늘부모님. 철학사조에서다루는 의존재들과 神話에서다루는 수많은 神名統合 統一하여 合致하고 融合하여 말하는것이 .아리랑이다,

 

21세기에 .한민족이 .인류에게던지는 話頭는 아리랑이다,한민족은 民亂國亂을 치룰떼마다 많은 보리고개를 넘으면서 草根木皮克復해 왔다. 榮光主任이신 아리랑 하나님을 불러 찬양하고 찬미하는 오늘의 韓民族이 되어야 한다.아리랑은 인류의 샤먼의故鄕의며 本鄕이다,

 

마치 연어 치어가 남대천에서방류하여 떠나갔다가 太平洋 大西洋 인도을 휘돌아살다가 알을 낳기위해서 수천리 수만리를 헤엄쳐 자기들의고향 남대천을향해 歸巢하는것처럼 이제 인류들은 宗波를 초월하고 인종민족,국가,국경 을 넘어서고 思想,理念,主義 모두다 초월하여 아리랑 고개를 넘어와서 아리랑의 품으로 歸鄕해야한다.

김덕현 철학박사 (논설위원) 김덕현 철학박사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울진군, “동해안 최고의 생태공원 울진엑스포 공원에서” 천혜의 자연이 낳은 향의축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