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사람들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칼럼·사람들
칼럼
[dm칼럼] 꽃이 지는 아침은 울고 싶다
기사입력: 2019/04/20 [12: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dm칼럼] 꽃이 지는 아침은 울고 싶다     © 편집부


꽃이 지기로소니/바람을 탓하랴/주렴 밖에 성긴 별이/하나 둘 스러지고/귀촉도 울음 뒤에/먼 산이 다가서다/촛불을 꺼야하리/꽃이 지는데/꽃 지는 그림자/뜰에 어리어/하이얀 미닫이가 /우련 붉어라/묻혀서 사는 이의/고운 마음을/아는 이 있을까/ 꽃이 지는 아침은/ 울고 싶어라” 

 

조지훈의 시 '낙화'. 시인은 꽃이 지는 것은 바람 때문이 아니고 자연의 질서라고 담담하게 받아들이려 한다. 그러나 성긴 별이 하나 둘 스러진다고 한 것을 보면 소멸에 대한 서글픈 심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뜬 눈으로 밤을 보내다 새벽이 되었다. 촛불을 꺼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문밖에 떨어지고 있는 꽃을 더 확실히 보고 싶어서 그럴 수도 있고 떨어지는 꽃과 함께 어둠 속에 조용히 있고 싶어서 촛불을 끄고 보니 미닫이문에 비친 꽃의 마지막 모습은 한없이 슬프고 아름다웠다.

 

화자 시인은 세상을 떠나 외로운 꽃과 함께 묻혀 사는 은자다. 세상을 피해 사는 그에게 작은 즐거움이었던 꽃이 떨어질 때 그의 삶에 쌓였던 외로움이 되살아났다. 세상의 모든 기쁨과 목숨의 덧없음을 깨닫는다.

 

그래서 그는 '꽃이 지는 아침은 울고 싶다'고 했다. 조지훈은 1920년에 경북 영양에서 태어나 48세까지 살았다. 본명은 동탁(東卓)이며 한학과 독학으로 혜화전문을 졸업했다. 1939'고풍의상' '승무' 1940'봉황수'등으로 시단에 데뷔했다. 박두진 박목월과 함께 청록파라 불렸다. 자유당 말기에는 민권수호국민총연맹 활동도 했으며 고려대학에서 민족문화연구 업적을 남겼다.

 

이동한 leedh2013@naver.com DM(dream making)리더십포럼이사장.

이동환 논설위원 이동환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제 17호 태풍 타파(TAPAH) 기상청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