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성 주 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성 주 군
성균관유도회 성주군지회, “심산 김창숙 선생 서거 57주기 추모식 거행”
근세유림의 대표이자, 항일민족운동가
기사입력: 2019/05/10 [13: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성주군, 심산김창숙선생57주기추모식    © 편집부


성균관유도회 성주군지회(회장 김철환)는 심산 김창숙 선생 서거 57주기을 맞아 2019. 5. 10(금) 심산기념관에서 참배행사를 가졌다.


심산 김창숙 선생은 1879년 7월 10일(음력) 경북 성주군 대가면 칠봉리에서 출생하였다. 을사늑약을 계기로 국권회복운동에 뛰어 든 후 대한민국임시의정원 부의장, 대한민국임시정부 국무위원 등을 역임하였다.

 

1946년 전국 유림을 결속시켜 유도회총본부를 조직하고 성균관대학교를 재건하였으며, 항일 민족운동가, 교육자, 정치가로써 사시다 1962년 5월 10일 서거하였다.

 

 

▲ 심산김창숙선생57주기추모식     © 편집부


특히, 우리나라는 유교의 나라인데 3‧1운동 당시 민족대표에 유림이 빠진 것을 치욕이라 생각하여 전국 유림을 규합하여 “우리 한민족의 자주독립을 보장하라”고 요구한 파리장서운동을 주도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이병환 성주군수, 구교강 군의장, 도‧군의원,   기관단체장, 관내 유림단체, 유족 등이 참석하여 헌다례, 헌화 및 분향, 차 나눔 행사를 하며 고인의 넋을 기리고, 심산선생 약력보고, 어록낭독을 통해 민족의 안녕을 위해 평생을 헌신하신 선생의 일생과 숭고한 뜻을 가슴에 새겼다.

 

추모사에서 이병환 성주군수는 “선생의 흔들림 없는 선비정신과 애국     정신을 계승하여 우리 사회에 올바른 윤리의식과 공동체 의식이 형성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심산 김창숙 선생을 기리는 이번 참배행사는 5월 10일부터 5월 20일까지 심산기념관을 개방하여 지역주민은 물론 성주군을 방문하는 모든 방문객들이 누구나 참석하여 자율적 참배를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앤드루 영국왕자도 반한 국화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