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경북도 , 동부청사 개청식 축하무대서...
경주엑스포 직원-공무원밴드 협연 갈채
기사입력: 2019/05/15 [18: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경주엑스포 직원들이 경북도 동부청사 개청식 축하무대에서 공무원밴드와 협연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 하나 된 환동해시대 개막 축하하모니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직원들이 경북도의 환동해시대를 여는 뜻깊은 자리에서 남다른 재능을 발산해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에 따르면 15일 오후 2시 경상북도 동부청사(포항 용흥동 소재)에서 동부청사의 힘찬 출발을 알리는 개청식이 열렸으며 경주엑스포 전·현직 직원들이 멋진 축하무대를 선보여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축하공연을 만든 사람들은 경북도청 직원들로 구성된 밴드 ‘블루윈즈’와 경주엑스포 사업운영부 김지예씨, 행사부에 근무했던 김진우씨.블루윈즈’의 리더이자 기타를 맡은 동부청사 황병철 회계팀장은 지난 2016년부터 약 3년간 경주엑스포 총무재정부장으로 근무했었고 엑스포에 특출한 재능을 가진 인재가 많다는 사실을 알고 이번 축하무대 협연을 제안한 것.

 

김지예씨는 서울대 음대를 졸업한 재원으로 이날 무대에서 가야금을 맡았고, 폴란드 쇼팽음악대에서 피아노를 전공한 김진우씨는 이날만큼은 그랜드피아노가 아닌 신시사이저 앞에 섰다. 둘 다 수준급 연주 실력으로 엑스포 안팎에서 웬만한 연애인 못지않은 인기와 팬들이 있다.

 

‘블루윈즈’의 기타, 베이스, 드럼과 어우러진 김지예씨의 우아한 가야금 선율은 완벽한 호흡을 이뤘고 김진우씨의 신시사이저 연주는 현대적이면서도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독도사랑을 담은 ‘홀로아리랑’과 포항을 대표하는 노래가 된 ‘영일만 친구’을 선곡해 참석자들의 떼창을 이끌어내는 등 큰 환호를 받았다.

 

김지예씨는 “경주엑스포 직원으로 뜻깊은 행사의 축하무대에 설 수 있어 기뻤고 활짝 웃는 포항시민과 도민 여러분의 모습에 큰 보람과 긍지를 느꼈다”며 “경상북도와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경북 동부청사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한수원 한울원전, 신한울2호기 고온기능시험 완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