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경북도,내년부터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 한층 강화
- 먼지,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30%이상 강화... 기업들 사전 대비 필요 -
기사입력: 2019/05/20 [14: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경북도, 올해 중소기업 대기오염 방지시설 교체․신설 등 지원... 37곳 -

 

경상북도는 내년부터 대기질 개선을 위해 먼지,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기준이 한층 강화 된다고 밝혔다.


정부가 지난 2일 개정․공포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가는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11종의 일반대기오염물질 중 먼지 33%, 질소산화물 28%, 황산화물 32%, 암모니아 39% 등 10종의 배출기준이 현행보다 평균 30% 강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크롬 및 그 화합물’34%, ‘비소 및 그 화합물’38%, ‘수은 및 그 화합물’42%, 시안화수소 20% 등 13종의 특정대기유해물질의 배출기준도 현행보다 평균 33% 강화된다.


 * 특정대기유해물질 : 대기오염물질 중 저농도에서도 장기간 섭취나 노출에 의하여 사람의 건강이나 동식물의 생육에 직․간접 위해를 끼칠 수 있어 엄격한 관리를 위해 환경부령으로 정하는 35종의 물질 아울러 벤조피렌 등 8종의 특정대기유해물질에 대한 배출기준도 신설되었으며, 아직 배출기준이 설정되지 않은 이황화메틸 등 8종은 올해 말까지 기준 설정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는 도장, 소각, 도금, 분쇄, 반응, 건조 등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시설을 설치․운영하는 사업장에서는 올해 말까지 대기오염 방지시설 개․보수 등의 조치를 완료하여 내년부터 시행되는 배출기준 강화에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대기오염방지시설 : 대기오염배출시설로부터 나오는 대기오염물질을 연소, 집진, 촉매 등의 방법으로 없애거나 줄이는 시설(중력집진시설, 원심력집진시설, 세정집진시설, 여과집진시설, 흡수․흡착시설, 연소에의한시설, 촉매․산화․환원에 의한 시설 등)

 

한편, 도는 배출기준 강화에 따른 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올해 중소기업 37곳을 선정해 방지시설 설치․교체 및 대기 원격감시장치(T.M.S) 설치․운영을 지원한다.

 

이희석 경북도 환경안전과장은 “기업들이 강화된 기준에 맞추는데 애로가 없도록 전문기관과 연계하여 방지시설 운영 기술지원사업도 병행하는 등 기업애로 해소를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T.M.S(Tele Monitoring System, 원격감시장치) :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오염물질 배출상태를 24시간 측정하여 환경공단 서버로 전송하는 시스템. 48개 업소에서 115개 T.M.S 운영 중.

붙임 1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경북도]이철우도지사, 도 현안사업 정부예산반영 위해 발 벗고 나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