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 산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 산 시
경산시,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양파 같은 도시
새로운 국제교류도시 러시아 사라토프시 경산시 방문
기사입력: 2019/06/09 [15: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경산시 - 사라토프시 대구한의대 방문     © 편집부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새로운 국제교류도시 개척을 위하여 지난 6월 7일부터 6월 9일까지 경산자인단오축제를 맞이하여 러시아 사라토프시 니키틴 알렉세이 경제부시장 일행 4명이 경산시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단은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경산상공회의소, 영남대학교와 대구한의대, 경산시 자원순환센터를 방문하여 경산의 경제, 교육, 환경, 교통 분야 등에 걸쳐 양 도시 교류 협력 증진을 다졌다.

 

▲ 경산시 - 사라토프시(경산시청 방문)     © 편집부

 

먼저, 입국 첫날(7일) 경산상공회의소를 방문한 안토노프 알렉세이 사라토프 상공회의소 소장과 경산시 관내 기업체들과의 만남을 가져 양 도시가 상호 비즈니스 진출은 물론 경제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으며, 관내 대학교인 영남대와 대구한의대를 방문하여 전통 의학 및 각종 교육에 관해서 많은 관심을 보이며 앞으로의 적극적인 교류를 원했다.

 

그리고 지역의 최대 축제인“경산 자인단오 축제”에 니키틴 알렉세이 사라토프 경제부시장이 참석해 “경사스러운 자리에 초청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면서 양 도시의 교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경산시 - 사라토프시(대구한의대 클루앤코 매장 방문)     © 편집부

 

또한, 8일에는 자원회수시설을 방문하여 우리 시의 쓰레기 처리 시설과 재활용 처리 시스템, 버스BIS센터, CCTV관제센터를 방문하여 스마트시티로 변해가는 경산시의 모습을 직접 확인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니키틴 알렉세이 경제부시장은 “비록 짧은 방문기간이지만 경산시와 사라토프시와는 서로 닮은 점이 많아 하루빨리 교류를 추진하고 싶다.”라면서 “경산시는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양파 같은 도시”라고 했다.

 

이에 최영조 경산시장은 “니키틴 알렉세이 경제부시장 일행의 방문은 양 도시 교류를 시작하는 첫걸음이니 앞으로 양 도시의 공통점을 바탕으로 서로 협력해 공동발전을 이루자.”라고 말했다.

 

▲ 경산시 - 사라토프시(상공회의소 방문)     © 편집부

 

한편, 사라토프시는 모스크바에서 남쪽으로 858㎞ 떨어진 곳에 있는 온화한 기후의 도시로 원유를 비롯한 광물자원이 풍부해 기계, 석유화학 산업 등 각국의 많은 기업이 투자를 활발하게 하는 도시 중 하나로 문화예술의 중심도시로 알려져 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경북도]이철우도지사, 도 현안사업 정부예산반영 위해 발 벗고 나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