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울릉군, 천부2․3리 경북행복마을 34호 지정
12개 봉사단체 자원봉사자 130여명, 각 분야에서 재능 나눔 봉사활동 펼쳐 -
기사입력: 2019/06/11 [14: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행복마을34호(방충망)     © 경북도



이철우 도지사... 독거노인 빨래, 방충망 교체, 태양광 벽부등 설치에 구슬땀


경상북도는 11일(화) 울릉군 북면 천부2․3리를 ‘찾아라! 경북행복마을 34호’마을로 지정, 천부2리 마을회관에서 마을지정 현판식을 갖고 자원봉사자 재능 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

 

경북행복마을은 지난 2013년부터 도내 오지마을을 대상으로 자원봉사자들의 봉사와 재능 나눔을 통해 마을의 열악한 생활환경을 개선하도록 지원하는 자원봉사 활성화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이날 현판식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김병수 울릉군수, 정성환 울릉군의회 의장, 남진복 도의원, 자원봉사자, 마을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현판식에 이어 경상북도자원봉사센터를 비롯한 12개 봉사단체 13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은 각 분야에서 재능 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

 

주민안전을 위해 가로등이 없는 곳에 태양광 LED 벽부등을 달고, 마을 전체가구를 대상으로 화재감지기와 투척소화기를 설치했다.

 

또한 마을환경 개선을 위해 마을회관 벽면과 노후된 담장에 벽화를 그리고 도색을 하는 한편 저소득가구에는 도배․장판을 교체하고 방충망을 달아주었다. 아울러 의료봉사, 이동세탁차량 빨래 빨아주기, 이․미용, 칼갈이, 점심 나눔 봉사 등을 다양하게 펼쳐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이철우 도지사는 경상북도자원봉사센터 이동세탁차량에서 장애인과 독거노인들의 빨래를 빨고 태양광 LED 벽부등 설치와 방충망 교체작업에도 직접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 지사는 2010년부터 자원봉사자로 정식 등록해 활동하고 있으며 평소에도 개인시간을 활용해 농촌일손돕기, 환경정화활동, 급식봉사 등에 꾸준히 참여하고 있다. 국회의원이던 2016년에는 김천시 어모면 은기3리 ‘12호 경북행복마을’행사에 참석해 도배와 노후담장 페인트 작업을 하기도 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과거에 비해 물질적으로는 풍족해졌으나 갈수록 세상이 각박해지고 공동체의식이 약해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지만 자원봉사와 재능 나눔은 지역사회를 따뜻하게 만들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봉사자 자신도 행복해진다”며 “경북형 재능나눔 모델인 경북행복마을사업을 통해 도내에 자원봉사와 재능 나눔 문화가 널리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준우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