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 산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 산 시
경산시, 『쓰레기 수집‧운반 대행업체 파업』에 따른 주민불편 최소화 나선다
7.1.부터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30명 파업 돌입
기사입력: 2019/07/08 [15: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경산시 - 쓰레기 수거     © 경산시



- 일부지역 수거 지체로 공무원이 직접 수거 작업에 투입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7월 1일부터 시작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대구지역지부 경산환경지회의 파업이 계속됨에 따라 생활쓰레기 수거 처리 일부 지연에 등 시민들의 불편이 지속되어 공무원이 직접 수거 업무에 투입되었다.

 

시는 이번 일부 대행업체 파업으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되는 9개 읍면동 지역 중 가장 취약한 삼풍동 원룸 단지에 공무원과 경산시 소속 환경미화원을 집중 투입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를 위해 노력 중이다.

 

김덕만 자원순환과장은 “원만한 노사 간 합의로 임금협상 및 요구 사항이 조속히 타결되기를 기대하며, 이번 파업으로 인한 수집‧운반 차질로 시민들께 불편이 없도록 경산시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특히 파업 기간 동안 재활용품 및 대형폐기물의 수거가 지연될 수 있으니 철저한 분리배출을 통한 폐기물 배출 감량에 협조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울진 한수원, 2019 뮤직팜페스티벌에 초대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