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지사
오거돈시장,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는 명백한 차별행위”
네이버 지역 언론 배제 관련, 언론 및 지방분권 단체와 면담 진행
기사입력: 2019/07/18 [20: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오거돈 시장 기자들과 대담      © 편집부



◈ 18일 10시 언론노조․시민단체 등 요청으로 포털 지역뉴스 배제 문제점, 해결방안 등 청취
◈ 참석자들“합리적인 이유없이 뉴스서비스서 지역언론이라는 이유로 배제하는 행위는 ‘차별’”공감
   …“포털서 지역의 목소리와 이슈가 사라지면 지방분권과 지역 민주주의 근간이 약화될 것”우려 
◈ 오 시장, 향후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 등을 통한 문제 제기 및 공론화 적극적인 대응 약속

 

오거돈 부산시장이 네이버 뉴스 편집 화면에서 지역 언론이 제외된 것과 관련,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 등을 통한 전국적인 공론화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오 시장은 18일 오전 10시 언론 및 지방분권 단체 관계자 요청으로 면담을 진행하고, 최근 네이버 지역 언론 배제 문제의 심각성과 향후 대응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네이버는 지난 4월 모바일 뉴스 서비스를 구독자들이 미디어 채널을 직접 선택하는 방식으로 개편하면서, 선택 목록에서 지역 언론은 모두 제외시켰다. 현재 모바일 웹․앱 ‘언론사 구독’ 메뉴에는 방송‧통신, 경제, 종합, 인터넷‧IT 등 44개 중앙언론사만 제공되고 있다.

 

전대식 언론노조 지역신문노동조합협의회 의장은 이 자리에는 “최근 뉴스 가 대부분 포털을 통해 소비되고 있으나, 네이버가 플랫폼의 우월적인 지위를 이용해 합리적인 이유 없이 지역 언론사를 차별하며 권한을 남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 의장은 “광안대교 선박 사고 시 지역에서 현장 기사를 쏟아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중앙에서 받아쓴 기사들이 네이버 뉴스의 상위를 차지하는 등 알고리즘에도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복성경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대표는 “부산시정을 심층적으로 다루는 게 지역 언론인데, 시민들의 지역뉴스 접근성이 떨어지면 공론화가 어려워 결과적으로 지역의 공익적 고민이 진전되기 어렵다”면서 “포털 지역언론 배제는 시민들의 알권리와 지역 민주주의 성숙을 위해 적극 대응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박재율 지방분권전국회의 상임대표는 “결국 포털이 일방적으로 지역 여론을 배제해 지방분권을 역행하고 지역주민을 우롱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지방분권 차원에서 부산이 리더십을 발휘해 전국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 날 면담 참석자들은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오거돈 시장에게 네이버 규탄과 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문 등 의제 상정과, 부산광역시장 입장문 발표 등을 건의했다.

 

오거돈 시장은 “공항 문제는 아무리 국가 백년지대계라고 강조해도 전국적인 이슈가 되지 않아 서울에 가면 중앙언론사 기자실을 방문하기도 했다.

 

국가발전을 이끌 수 있는 부산의 수범사례가 많아도 사실상 중앙의 언론의제로 반영되기 어렵다”면서, “지역 언론이 포털에서 배제되면 대한민국의 모든 문제가 수도권 중심주의에 빠져 균형을 잃을 것”이라고 의견을 피력했다.

 

오 시장은 이 날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 등을 통한 문제 제기와 해결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상주시, 허씨비단직물 향토뿌리기업 및 산업유산 지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