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지사
부산시, 도심지 내 복잡한 공중선 정비한다!
전국 최초! 저비용 신공법 지중화 시범사업 실시
기사입력: 2019/07/21 [10: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신공법 적용 지중화 사업      © 편집부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통신관로 매설용 미니트렌칭 시범사업’ 선정돼
◈ 시공속도 약 3배 이상 개선·사업비 50% 절감 효과 있는 지중화 저비용 신공법 적용으로 지중화 사업 박차 가해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도심지 내 거미줄처럼 얽히고설킨 공중선 문제 해결에 나선다.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통신관로 매설용 미니트렌칭 시범사업’ 대상지로 거제동 현대아파트 일원을 선정하고, 7월 22일부터 30일까지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대표 통신사업자인 엘지유플러스와 합동으로 전국 최초 저비용 신공법을 적용한 지중화 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사업에 적용되는 ‘통신관로 매설용 미니트렌칭 공법’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서 연구용역 중인 공법으로 기존 지중화 공법에 비해 시공속도는 3배 이상 빠르고, 시공비도 절반가량 절감되는 획기적인 공법이다.

 

시는 이번 시범사업이 향후 지중화 사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지속적으로 신공법에 대한 지역방송·통신사업자의 인식 개선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부산시는 도심지 내 난립한 공중선 정비를 위해 지난 2017년 12월 전국 최초로 지역방송·통신사업자와 ‘부산시 공동주 사업 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이 협정으로 부산시에서 공동주를 설치하고, 통신사업자는 이용료를 지불하고 이용하는 방식이 추진되었으나, 사업비 절감과 정비사업 확대를 위해 지난 6월 28일, 부산시와 엘지유플러스(LGU+)·드림라인·에스케이티(SKT)·에스케이비(SKB)·세종텔레콤· 씨제이헬로비전·티브로드·에이치씨엔(HCN) 총 8개 사업자가 협정 개정에 합의했다. 이번 개정을 통해 앞으로 부산시는 공동주 자재를 제공하고, 통신사업자가 직접 공동주 시공에 나설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 참여와 부산시 공동주 사업 협정 개정은 공익을 위해 민관이 협력하는 모범적 모델로 공중선 정비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과 도시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방송․통신사업자와 함께 소통하며 협업을 추진해서 안전하고 쾌적한 부산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상주시, 허씨비단직물 향토뿌리기업 및 산업유산 지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