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 마포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마포구
마포구, 교통량 감축 시 교통유발부담금 최대 50% 감면
도심 교통 혼잡 줄이기 위해 ‘기업체 교통수요관리제도’ 운영
기사입력: 2019/07/26 [11: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교통량 감소 계획 설명회   © 편집부


- 지난 19일, 관련 설명회 개최하고 교통량 감축 유도 계획
- 주차장 축소 시 최대 50%, 통근버스 운영 시 최대 25% 경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교통량 감축에 동참하는 기업에게 교통유발부담금을 감면해주는 내용의 ‘기업체 교통수요관리제도’ 설명회를 지난 19일 실시했다.

 

 ‘기업체 교통수요관리제도’는 연면적 1000㎡ 이상의 시설이나 기업에서 승용차 요일제, 주차장 유료화, 통근버스 운영 등의 감축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교통량을 감축하는 경우 그 이행 실적에 따라 교통유발부담금을 감면해주는 교통수요관리 방안이다.

 

도심 내 교통 혼잡을 완화하고 저탄소 녹색교통을 실현하기 위한 정책의 일환이다. 이에 마포구는 제도 설명과 참여 방법의 안내를 위하여 지난 19일 오후 2시 마포구청에서 관련 설명회를 개최했다.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교통량 감축 프로그램으로는 ▲승용차부제(요일제, 5부제, 2부제) ▲주차장 유료화 ▲주차장 축소 ▲자전거 이용 ▲통근버스 운영 ▲셔틀버스 운영 ▲유연근무제 ▲나눔카 이용 등 총 11가지다.

 

※ 감축 프로그램별 교통유발부담금 경감률

연번

프로그램

최대경감률(%)

연번

프로그램

최대경감률(%)

1

승용차부제

(요일제,5·2부제)

2030

7

통근버스 운영

25

2

주차장유료화

20

8

셔틀버스 운영

15

3

주차장 축소

2050

9

업무택시

20

4

주차정보제공시스템

10

10

나눔카 이용

10

5

자전거이용

20

11

기타

(캠페인,주차장폐쇄 등)

10

6

유연근무제

20

 

 

 

 

감축 실적에 따라 10~50%까지 교통유발부담금을 경감 받을 수 있으며, 승용차부제는 최대 30%, 주차장 축소 시에는 최대 50%까지 경감된다.

 

참여 기간은 오는 8월 1일부터 2020년 7월 31까지이며, 교통량 감축 이행계획서를 7월31일까지 제출하거나 인터넷(https://s-tdms.seoul.go.kr)으로 접수하면, 분기별로 현장점검과 서류점검을 통해 이행여부를 점검하고 감면율을 책정하게 된다.

 

한편, 지난해에는 마포구 지역 내 201개 업체가 참여해 총 11억9천5백만 원의 교통유발부담금 경감 혜택을 받은 바 있다.

 

자세한 내용은 마포구 교통행정과(☎02-3153-9607)로 문의하면 된다.

 

▲ 마포구, 공덕오거리     © 편집부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최근 더욱 좋아진 교통 사정으로 ‘교통의 요지’라 불리는 마포지만 혼잡한 곳이 있는 게 사실”이라며 “특히, 직장인들이 많은 공덕동, 합정동, 상암동 일대의 기업과 시설 등에서 많은 관심과 참여로 저탄소 녹색교통 실천에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포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울진군, “동해안 최고의 생태공원 울진엑스포 공원에서” 천혜의 자연이 낳은 향의축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