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영 양 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영 양 군
영양군, 하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입국 및 오리엔테이션 실시
“영양의 풍성한 가을, 베트남 화방에서 온 이웃들과 함께 만들어요!”
기사입력: 2019/08/12 [11: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영양군(군수 오도창)3년차, 6회째를 맞고 있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업의 하반기 근로자 196명이 화방군 관계자와 함께 812일과 13일 이틀 동안 입국한다고 밝혔다.(자료사진)   ©편집부

 

영양군(군수 오도창)3년차, 6회째를 맞고 있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업의 하반기 근로자 196명이 화방군 관계자와 함께 812일과 13일 이틀 동안 입국한다고 밝혔다.

 

▲ 영양군, 하반기 계절근로자 입국 및 오리엔테이션 실시     © 편집부

 

영양군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업은 201610월 베트남 화방군과 농업인력파견에 관한 MOU를 맺으며 시작하였다. 이후 20174월부터 20194월까지 베트남 다낭시 화방군에서 5차례, 294명의 근로자를 도입해 사업을 추진했으며, 6회째인 올해 하반기 사업은 예년에 비해 도입 인원이 1.5배 이상 늘어난 196명의 근로자가 입국한다.

 

196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는 두 조로 나뉘어, 오늘(12) 79명이, 내일(13) 117명이 입국하며, 이들은 812일 또는 13일부터 각각 90일 동안 농가에 거주하며 고추 및 상추 등 작물의 수확 작업을 수행한 후 119일과 10일에 출국할 예정이다.

 

영양군은 12일 입국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계절근로자 환영 오리엔테이션에서 농작업 요령 및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교육을 실시하고, 근로자들이 급여통장을 개설하도록 지원했다.

 

오리엔테이션 현장에는 하반기 근로자들의 적응을 도와줄 9명의 통역요원이 배치돼, 고용주와의 상견례 및 필요한 서류 작성에 도움을 제공했으며, 13일 입국자를 위한 오리엔테이션 역시 같은 방법으로 진행된다.

 

12일 오리엔테이션에서 오도창 영양군수는 지난달 상반기 사업 참여자들과 헤어지며 아쉬웠는데, 다시 온 화방군의 근로자들을 만나니 참 반갑다. 지내시는 동안 불편함이 없도록 군이 항상 애쓰고 있으니, 서로에게 좋은 시간을 보내고 돌아가시길 바란다라고 근로자들을 환영했다.

 

수비면에서 대규모로 상추를 재배하고 있는 권상환씨 또한 더 많은 근로자를 고용할 수만 있다면 좋겠지만, 우선 올해 5명의 근로자라도 안정적으로 고용할 수 있어 농사에 큰 힘이 되고 있다. 내년에도 법무부와 군에서 이 사업을 잘 만들어나가, 농가에 힘을 실어주면 좋겠다라고 상·하반기 사업에 참여하며 느낀 바를 밝혔다.

 

베트남에서 근로자들을 인솔해 온 베트남 화방군 쩐 반 련 취업담당 부실장은 영양군에서 우리 근로자들을 환영해주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따뜻하다. 근로자들이 영양에서 잘 적응하고 무사히 지내다 귀국할 수 있도록 신경 써 주길 바란다라는 당부의 말과 선진 농법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가진 여러분들이 부디 알찬 시간을 보내고 돌아오길 바란다라는 격려의 말을 함께 전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상주시, 허씨비단직물 향토뿌리기업 및 산업유산 지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