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경북도, ㈜베어링아트, 첨단베어링 제조시설 영주에 투자
기사입력: 2019/09/09 [18: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일진 베어링아트 MOU     © 편집부


- 3,000
억원 투자, 500명 일자리 창출

- 첨단베어링산업 클러스터와 연계한 베어링산업 중심지 기대

 

▲ 일진 베어링아트 MOU     © 편집부


영주시가 4차 산업혁명시대에 하이테크 베어링산업 중심지로 도약한다.

 

경상북도와 영주시는 9베어링아트 영주공장에서 이철우 도지사와 장욱현 영주시장, 이상일 일진그룹 회장, 송영수 베어링아트() 대표이사, 최교일 국회의원, 도의원, 지역주민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베어링아트와 첨단베어링 제조시설 투자를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 일진 베어링아트 MOU     © 편집부


이번 협약에 따라 베어링아트는 20201월부터 202412월까지 5년간에 걸쳐 3,000억원을 투자하여 첨단베어링 제조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 일진 베어링아트 MOU     © 편집부


이로 인해 5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져 상대적으로 낙후된 경북 북부권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일진그룹은 1973년 창업하여 46년동안 자동차 단조부품, 섀시부품 등 자동차부품 전문기업으로 자동차 휠 베어링에서 산업용 베어링으로 확대해 현재 국내 5개법인 12개 공장, 해외 5개국 10개 법인을 둔 베어링부분 글로벌 7위 기업으로 성장했다.

 

베어링아트는 일진그룹의 계열사로 201112월 영주시 장수면 반구전문농공단지에 5만평의 부지에 3,000억원을 투자하여 각종 산업용 베어링을 제조하고 있다.

 

베어링은 모든 산업의 핵심부품으로 국가 산업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특히 첨단 베어링은 첨단자동차, 고속철도, 우주항공, 로봇 등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기술로 부각되고 있어 국가차원의 베어링산업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핵심부품소재 자립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한편, 영주시 일원에 조성될 국가첨단베어링 클러스터 사업은 현 정부의 대선공약과제로 추진되고 있다.

 

산업부 소관 첨단베어링 제조기술 개발 및 상용화기반구축 사업은 2,453억원으로 올해 4분기중 예비타당성 대상 사업으로 신청할 계획이며, 국토부 소관 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은 총사업비 2,500억원으로 130규모로 지난해 8월 국가산단 조성 최종후보지로 확정돼 예비타당성 조사 분석중에 있다.

 

이번에 글로벌 기업인 베어링아트가 경북에 증설 투자함으로 인해 국가의 핵심 과제인 첨단베어링 클러스터조성 사업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어려운 시기에 첨단베어링 제조시설을 우리 지역에 과감히 투자 결정해준데 대해 감사드리고, 베어링분야 국내최대기업인 베어링아트가 투자함으로써 경북 북부권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우수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베어링산업을 경북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겠다.”라고 밝혔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울진군, “동해안 최고의 생태공원 울진엑스포 공원에서” 천혜의 자연이 낳은 향의축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