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 강남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강남구
강남구, 지자체 최초 모바일서비스 ‘더강남’ 출시
17일 코엑스 K-pop광장 오픈식 … ‘IoT 기반 스마트 강남’ 구축 공약사업에 따라 개발
기사입력: 2019/09/16 [10: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더강남 홍보물     © 편집부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지난 1년 간 주민 의견 수렴 및 고도화 과정을 거쳐 구축한 지자체 최초 통합모바일서비스 ‘더강남’을 17일 정식 출시하고 오픈식을 개최한다.

 

‘더강남’은 사물인터넷(IoT) 및 블루투스 비콘(근거리 무선통신 기술) 센서를 기반으로 환경·교통·관광·편의시설·민원서비스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서비스다. 민선7기 정순균 구청장의 ‘IoT 기반 스마트강남 구축’ 공약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오픈식은 오후 3시 코엑스 K-pop광장에서 열리며, 구청장·구의원·구민·평가단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형 전광판을 활용한 퍼포먼스와 비보잉 등 축하공연이 펼쳐지며, ‘더강남’ 앱을 체험하고 다운로드할 수 있다.

 

강남구민 뿐 아니라 강남을 찾는 누구나 ‘더강남’을 통해 축제·맛집·명소 등 최신 관광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공공와이파이, 개방화장실, 공영·민영주차장 등의 편의시설 및 동별 초미세먼지, 미세먼지, 온·습도, 소음 등의 생활환경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구는 수준 높은 관광·생활편의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관내 곳곳에 350개의 비콘과 100개의 대기환경측정 통합센서를 설치했으며, ‘부킹닷컴’, ‘다이닝코드’, ‘모두의주차장’ 등 전문 기업과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또한, 공유경제 플랫폼을 통해 장난감·도서 등 물품을 이용자 간 공유할 수 있으며, 회의실·강당 등 공간을 대여할 수 있도록 했다. 마케팅 기능도 추가해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상점을 홍보하고 쿠폰을 등록할 수 있다.

 

구는 올해 2월 ‘더강남’ 1단계 구축한 후 주민·소상공인·학생 등 240명의 평가단을 구성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의견을 수렴해 꾸준히 보완작업을 진행해왔다. 그 결과 8월 조사에서는 92.9%가 만족감을 드러냈다.

 

지난 5월에는 평가단 의견을 토대로 UI(사용자환경) 디자인을 개선했으며, 7월에는 병의원, 도서관·문화센터, 공공모빌리티(따릉이) 등 콘텐츠를 대폭 확대했다. 또한 전입신고, 생활불편신고, 24시간 민원신청 등 주민 편의서비스를 신설했으며, 지속적으로 기능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정 구청장은 “‘더강남’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과 블록체인 기술이 결합된 전국 지자체 최초의 통합 모바일서비스”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공공콘텐츠와 민원서비스 기능을 확대해 ‘스마트시티 강남’ ‘미래형 매력도시 강남’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슈]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선정...합의 도출 무산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