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뉴스 > 한수원본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자력뉴스
한수원본사
한국수력원자력, '한수원-두산중 협력사 상생간담회' 개최
- 함께하면 멀리 간다, 화합과 소통의 동반성장
기사입력: 2019/09/25 [08: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한수원-두산중공업 협력사 상생 간담회_정재훈 한수원 사장     © 편집부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함께하면 멀리간다, 화합과 소통의 동반성장이라는 슬로건 아래 원전 주기기 제작에 참여하는 두산중공업 협력사와 함께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상생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 한수원-두산중공업 협력사 상생 간담회_정재훈 한수원 사장     © 편집부

 

한수원은 24일 두산중공업 소재지인 창원의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호텔에서 원전 주기기 제작 협력사 23개사 대표, 경남도청 및 원자력산업회의 등 유관기관 관계자 약 90명이 참여한 가운데 3차 한수원-두산중 협력사 상생간담회를 개최했다.

 

▲ 한수원-두산중공업 협력사 상생 간담회_정재훈 한수원 사장     © 편집부

 

행사에서는 지난 상반기 간담회 후속조치 결과와 동반성장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한수원의 설명이 있었다. 이어 협력사들의 건의사항에 대해 정재훈 사장과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 마련됐다. 상반기 2차례에 걸쳐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두산중공업 협력사도 한수원 동반성장 프로그램에 참여를 원하는 의견이 있어 일부 업체들이 시장개척단, 혁신파트너십 사업 등의 한수원 동반성장 프로그램에 참여한 바 있다. 이밖에도 가동원전 장기 계획예방정비 로드맵 제공, KEPIC/ASME 인증 전액지원 등의 건의사항에 대해 조치를 완료했다.

 

한수원은 앞으로 지속적인 협력사 간담회를 통해 협력사의 어려움을 온몸으로 체감하고 간담회에서 나온 발전적인 제언과 건의를 적극 반영하는 등 관련사간 상호 협력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동반성장을 위해서는 한수원과 협력사간 상호 존중의 관계형성이 매우 중요하다, “앞으로도 한수원은 원전 협력기업과의 동반성장을 통한 상생을 위해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성문 기자 노성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수원, 한울원자력 본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이철우 경북도지사, 국무총리 태풍 피해지역 현장방문 동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