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영 덕 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영 덕 군
영덕군, 특별재난지역지정 응급복구비 및 특별교부세 75억 지원 건의
재난SNS 발송, 대형양수기 투입, 대피작업 총력에도 기록적 폭우에 군 전역 피해
기사입력: 2019/10/08 [02: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진영 행안부장관 강구시장 방문(피해상황 브리핑)      © 편집부



이희진 영덕군수는 7일 오전 강구시장을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영덕군 태풍피해상황을 설명하고 특별재난지역지정과 응급복구비 및 특별교부세 지원 등을 요청했다.

 

또한 ,기후변화로 인한 잦은 태풍의 발생 등을 고려해 유사시 인명피해를 예방하도록 지자체에서 주민강제대피령을 내릴 수 있도록 법적근거를 마련해 줄 것도 건의했다.

 

지난해 콩레이에 이어 이번에도 침수피해를 입은 강구시장에 대해서는 고지배수터널(130억), 화전천 개수(72억), 강구배수펌프장 증설(80억), 오포배수펌프장(15억) 등 강구지구 종합복구사업 추진현황을 설명했다.

 

 

특히, 이희진 군수는 영덕군민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힌 지방하천과 소하천의 범람에 대해 정부가 책임지고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열악한 군 재정으로는 관내 하상정비가 대단히 어려우며 재발방지를 위한 하상정비사업으로 특별교부세 30억원을 지원해줄 것을 건의했다.

 

▲ 진영 행안부장관 강구시장 방문(피해상황 브리핑)     © 편집부



또한, 이번에 급격히 불어난 물에 유실된 영해면 성내리 송천교를 거론하며 효과적인 송천 관리를 위해 다목적가동보설치사업으로 특별교부세 20억원, 통수능력이 떨어지는데다 계획 홍수위보다 교량이 낮아 피해가 우려되는 각리천3교 개체공사를 위해 25억원을 지원해줄 것도 건의했다.

 

지난해 태풍 콩레이로 큰 피해를 입었던 영덕군은 10월 2일 태풍 미탁이 접근하자 피해예방을 위해 전직원을 동원하고 현장에서 24시간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재해취약지 주민 2,400명에게 재난대비 문자메세지를 12회 발송하고 긴급재난문자도 4회 발송하며 태풍상황을 신속히 전파했다. 오포리, 남석리, 성내리 등 우수저류시설과 배수펌프장엔 전문인력을 배치했다.

 

또한, 대형양수기를 강구시장, 영덕시장, 축산 등 침수취약지에 투입했고 특히 지난해 침수피해가 컸던 강구시장을 막기 위해 강구역사에서 화천리 여미지아파트까지 톤백 마대로 바리케이트를 쌓았다.

 

일사불란한 대응으로 태풍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분투했지만 기록적인 폭우 앞에서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다.

 

물이 차오르는 시장, 저지대 주택가에서 전 공무원들은 집집마다 방문하며 대피작업을 벌이며 인명피해를 최소화했다. 이 와중에 창수면사무소 홍창화 직원은 미곡리에서 갑자기 불어난 물에 차량이 휩쓸리며 간신히 몸만 빠져나오기도 했다.

 

10월 2일 밤 11시 ~ 12시 최고 시우량은 73.5mm(창수면)으로 지난해 56.5mm(영덕읍)보다 30%나 많았다. 9개 읍면 평균 강수량도 339.7mm로 콩레이 311.4mm보다 28.3mm가 더 오는 등 지난해 콩레이보다 훨씬 더 많은 비가 왔고 광범위하게 폭우가 쏟아졌다.

 

강구시장과 영덕시장이 침수됐고 토사유출과 하천범람으로 영덕군 전역이 큰 피해를 입었다. 7일 현재까지 영덕군은 사망 1명, 사유시설 799동, 공공시설 347건, 농작물 1,873ha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계속해서 규모가 늘고 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현재 자원봉사자와 공무원 등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응급복구에 힘쓰고 있지만 지난해보다 피해가 너무 커서 어려움이 많다. 주민이 얼른 일상으로 복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철우 경북도지사, 국무총리 태풍 피해지역 현장방문 동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